[新베스트닥터의 건강학]<11>성기능 장애…박광성 교수

입력 2003-06-22 17:31수정 2009-10-10 1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광성교수는 남성 성기능장애의 뇌 영상 연구와 여성 성기능장애 연구에서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사진제공 전남대병원
국내 비뇨기과 의사들은 대부분 ‘3남 3박’이란 말을 들으면 ‘아하’라고 반응한다.

이 말은 남쪽 3곳의 박씨 3명, 즉 전남대 박광성, 전북대 박종관, 부산대 박남철 교수 세 의사가 이 분야에서 두드러진 연구와 임상 성적을 내고 있음을 가리키는 것. 전남대 박 교수(43)는 세 명 중 가장 젊고 연구 성과가 도드라지는 의사다.

박 교수는 미국 보스턴의대에서 연수를 했으며 이 분야의 세계적 대가인 어윈 골드스타인의 애제자이기도 하다.

그는 세계 처음으로 여성 성기능장애를 연구할 동물 모델을 만들어 1996년 국제 남성성기능연구학회의 기초 부문 최우수논문상을 받았고 2000년에는 역시 세계 최초로 남성 성기능장애와 관련된 뇌 부위를 밝혀내 이 학회 임상 부문 최우수논문상을 받는 등 국제학회에서 수여하는 굵직한 상을 여섯 번이나 받았다.

박 교수는 올 5월 대한남성과학회에서 발간한 교과서인 ‘남성과학’의 편찬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그는 “중앙대 김세철, 서울대 백재승, 연세대 최형기, 울산대 안태영 교수 등 ‘대가’들을 따라 가려면 길이 먼데도 베스트로 선정됐다니 의아하다”면서 “아마 책을 발간할 때 여러 의사들과 쌓은 교분 덕분에 추천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겸연쩍어 했다.

―남녀의 성기능장애는 어떻게 다른가.

“남성은 장애가 있을 때 성행위가 안되지만 여성은 장애를 숨기고 얼마든지 성행위를 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여성에게는 성기능장애가 없는 듯 보이지만 사실 남성보다 많다. 여성의 장애로는 성욕장애, 흥분장애, 성교통 등이 있다. 또 남성은 성 메커니즘이 단순하지만 여성은 아주 복잡하다. 그래서 장애를 한번에 해결할 치료제가 나오지 않는 것이다.”

―여성의 성 메커니즘은 어떻게 남성보다 복잡한가.

“발기 한 가지만 보자. 남성은 자극을 접하고 뇌에서 신호를 내려 음경에 혈액이 꽉 차면 발기가 이뤄진다. 반면 여성은 음핵이 팽창하면서 질이 길어지고 땀이 나듯 분비액이 나오는 것이 남성의 발기에 해당한다. 분비액도 질벽 뿐 아니라 질 입구의 바르톨린 샘, 자궁, 자궁 입구 등 다양한 곳에서 나온다. 여성은 뇌의 지배를 많이 받기 때문에 남성과 달리 성적 자극만으로는 성행위가 이뤄지지 않는다. 그래서 남성은 성기로, 여성은 뇌로 성행위를 한다는 말까지 있다. 여성은 임신과 생리 때문에 성과 관련한 호르몬의 변화도 심하다.”

―그렇다면 치료도 힘들 것 같은데….

“그렇다. 남성과학은 20여년 동안 연구 성과를 토해냈고 최근 치료제가 잇따라 나오고 있지만 여성과학은 역사가 4∼5년에 불과하다. 그러나 여성 성기능장애 분야도 걸음마 단계를 거쳐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이전에는 치료할 수 없었던 병이 치료되기도 한다. 예를 들면 불감증은 이전에는 정신적 결함으로 치부됐지만 요즘에는 상당수 환자가 호르몬 요법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외음부에 문제가 있어 성교통이 있는 경우 간단한 수술로 통증 부위를 제거하면 된다. 이밖에 음핵과 질에 혈액을 충만하게 하는 치료제도 개발 중이다.”

―발기부전 환자가 유의할 점은 무엇인가.

“병이라고 여기는 것이 중요하다. 당뇨병, 고혈압, 동맥경화증 등 질환이 있으면 이 병의 치료부터 받아야 한다. 일부 약물도 발기부전의 원인이 되므로 약을 복용하면서 발기부전이 생겼다면 의사와 상의해야 한다. 술과 담배를 멀리 하고 운동을 하는 등 생활을 바꾸지 않으면 완치가 어렵다. 특히 담배는 해롭다. 캐나다의 담뱃갑에는 담배가 구부러진 채 타들어가는 사진과 함께 ‘흡연은 당신을 발기부전으로 만듭니다’는 경구가 붙어 있다.”

―비아그라와 같은 먹는 약을 먹으면 음경 건강에 해롭다는 주장도 있는데….

“근거가 없는 듯하다. 오히려 약을 일정 기간 먹은 환자 중 ‘약을 복용하지 않았는데도 발기가 된다’고 기뻐하는 사람이 있다. 발기가 된다는 것은 음경에 혈액이 유입된다는 뜻인데 이때 혈액을 통해 음경 조직에 산소와 영양분이 공급되므로 음경 건강에 이로운 것이다. 반면 치료를 받지 않고 성행위를 멀리 하면 음경이 퇴화하는데다 은연중 행위 자체에 대한 불안감까지 생기므로 ‘발기부전의 악순환’에 빠지게 마련이다. 성기능에 문제가 있다면 당장 전문의에게 진료받기를 바란다.”

―조루증도 치료받아 해결할 수 있나.

“당연하다. 조루증도 병이라는 인식이 필요하다. 조루증은 자극에 대한 반사 과정이 매끄럽지 못한 사정장애의 대표적인 병이다. 뇌에 문제가 있다면 신경전달물질인 세로토닌의 작용을 조절하는 ‘항우울제’를 복용하고 음경 귀두의 감각이 너무 예민하다면 국소 도포 연고를 발라 해결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것들도 사실 보조적 치료제다. 자극에 대한 조절능력을 키워야 하며 이때 배우자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이성주기자 stein33@donga.com

▼성기능 장애 치료의 명의들▼

▽김세철(57)=87년 국내 최초로 요로결석에 대한 체외 충격파 쇄석술을 도입했다. 음경 보형물 삽입수술, 음경혈관 재건술 등을 국내에 도입했다. 86년 유한의학저작상, 89년 아시아태평양발기부전학회 최우수 논문학술상 등을 받았다. 대한남성과학회장, 대한불임학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차기 대한비뇨기학회 회장으로 내정돼 있다. 2005년 서울 국제남성과학회의 조직위원장 및 학술대회장을 맡고 있다. 현재 동아일보 헬스섹션에 ‘김세철의 성의학 보고서’를 연재하고 있다.

▽백재승(50)=성기능장애뿐만 아니라 남성불임과 요실금 치료에도 권위자. 남성 성기능 장애와 불임 치료, 정관복원 등에 현미경을 이용한 미세수술을 도입해 보급한 주인공. 수술로 교정이 가능한 남성불임증의 원인을 정확히 치료하고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지침을 마련했다. 세계 권위지에 30여편의 논문을 발표했으며 94년 서울대 의공학과와 공동으로 국산 정액 분석기를 개발했다.

▽최형기(59)=1985년 대학병원에서 처음으로 ‘성기능 장애클리닉’을 개설했고 아시아태평양 발기부전학회, 아시아성학회 등을 국내에 유치했다. 음경 보형물 삽입 수술의 권위자로 아시아 각국에서 수술법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생약 성분의 조루증 치료제 ‘SS크림’을 개발했고 97년에는 베스트셀러인 성치료 체험기 ‘性功해야 成功한다’(동아일보사 간)를 펴냈다.

▽안태영(50)=성기능장애, 불임, 외성기 기형 등 치료의 권위자. 92년 파파베린, 펜톨아민, 프로스타글라딘 등 세 가지 약물을 혼합 주사해 발기부전을 치료하는 ‘트리믹스 요법’을 국내에 보급했다. 최근에는 홍삼의 발기부전 치료 효과에 대한 임상 연구결과를 ‘미국 비뇨기과학회지’에 발표했다. 2002년 대한남성과학회 회장을 맡아 교과서 ‘남성과학’을 편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성원(43)=약물치료를 통해 발기부전을 치료하는데 탁월한 성과를 올리고 있다. 95년 대한비뇨기과학회 최우수해외논문상을 받았고 98년 국제 발기부전연구모임, 99년 아시아태평양발기부전 연구모임으로부터 각각 최우수논문상을 받았다. 음경 해면체 세포막에 있는 칼륨 통로를 조절해 성기능장애를 치료하는 유전자 치료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박종관(46)=성기능장애, 전립샘질환, 남성불임을 함께 치료하고 있으며 특히 음경 해면체의 발기 관련 물질의 연구에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올해 대한비뇨기과학회의 해외논문 기초부문 최우수학술상, 한국과학기술 우수논문상, 대한남성과학회 해외 학술 최우수상 등을 잇따라 받았다. 최근 일반인을 위한 성의학 소개서 ‘바지 속이 행복한 사람들’을 펴냈다.

▽김제종(51)=성기능장애에 대한 다양한 임상경험을 갖고 있을 뿐 아니라 새 치료법 개발에 널리 참여하고 있다. 98년 쉐링사와 제나팜사의 먹는 발기부전 치료제의 동물실험, 2000년 LGCI사의 먹는 발기부전 치료제 및 여성성기능장애 치료제 개발의 동물실험 및 임상실험을 주관했다. 올 하반기 미국계 벤처기업 넥스메드의 여성성기능장애 치료제에 대한 국내임상실험을 주관할 예정이다.

▽서준규(51)=성기능장애 및 불임, 요실금, 전립샘질환 등을 치료하고 있으며 발기부전의 유전자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최근 만성 전립샘 염증을 방사선 동위원소로 검사하고 항생제를 전립샘 안에 국소 주사해서 치료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대한남성과학회 회장, 대한남성불임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고 아시아태평양성기능장애학회 집행이사장을 맡고 있다.

▽박남철(47)=남녀 성기능장애뿐 아니라 남성 갱년기장애, 불임 분야에서도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97년 부산대병원에 국내 최초로 공식적인 정자은행을 설립했으며 지금까지 1200여명에게 정관복원술을 시행했다. 대한남성과학회 이사를 비롯해 국내외 16개 학회의 정회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정우식(45)=미국 UCLA대에서 남성 성기능 장애를 연수했으며 1996년 성의학클리닉을 개설해 남녀 성기능장애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남성 발기부전 환자에게는 약물 치료와 음경 보형물 삽입 등 다양한 치료를 하고 있다. 소아비뇨기를 부전공으로 하여 선천성 요로 및 생식기 기형의 수술에서 현미경을 이용한 미세수술로 탁월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어떻게 뽑았나▼

성의학 분야의 베스트 닥터로는 중앙대 용산병원 김세철, 전남대병원 박광성, 서울대병원 백재승 교수(가나다 순)가 공동 선정됐다.

이는 전국 18개 대학병원의 비뇨기과 교수 56명에게 △자신의 가족에게 성적 문제가 있을 때 진료를 부탁하고 싶고 △최근 3년 동안 진료 및 연구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인 의사를 5명씩 추천받아 집계한 결과다.

이번 조사에서는 세 명이 거의 똑같은 추천 점수를 기록했으나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여건에 있는 지방대를 우선한다는 기준에 따라 전남대 박 교수를 인터뷰했다. 나머지 두 사람이 널리 알려진 대가라면 박 교수는 ‘떠오르는 별’이라고 할 수 있다.

한편 2001년 ‘베스트닥터의 건강학’에서 이 분야 1위를 차지했던 연세대 영동세브란스병원 최형기 교수는 ‘빅3’ 못지않게 많은 추천을 받았으며 서울아산병원 안태영, 삼성서울병원 이성원 교수도 고른 추천을 받았다.

성기능 장애 치료 전국의 명의들
이름소속세부전공
김세철중앙대 용산남성 성기능장애, 요로결석
박광성전남대남성과학, 여성 성기능장애
백재승서울대남성 성기능장애, 불임 ,요실금
최형기연세대 영동세브란스사정장애, 음경보형물삽입술
안태영울산대 서울아산성기능장애
이성원성균관대 삼성서울성기능장애, 남성불임
박종관전북대성기능장애
김제종고려대 안암남성 발기부전의 약물치료
서준규인하대성기능장애
박남철부산대발기부전, 음경성형술, 불임
정우식이화여대 목동남성과학, 여성성기능장애
이상곤한림대 춘천성심성기능장애
이충현경희대남성과학
박해영한양대성기능장애
민권식인제대 부산백성기능장애
이웅희동서울사정장애 등 성기능장애
김세웅가톨릭대 성모성기능장애
양대열한림대 강동성심성기능장애
정경우동아대남성과학
최낙규한림대 한강성심성기능장애
문두건고려대 안산성기능장애
하태준선릉탑남성 성기능장애
김홍식충남대성기능장애, 소아비뇨질환
이윤수이윤수비뇨기과남성 성기능장애
윤하나이화여대 목동여성 성기능장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