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0일 낮 최고 32.6도…올들어 가장 더워

입력 1998-09-10 19:40수정 2009-09-25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0일 서울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올해 들어 가장 높은 32.6도를 기록했으며 9월 기온으로는 48년 9월1일의 33.6도에 이어 50년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올해 서울지역의 최고기온은 7월28일의 32.2도였다.

한편 낮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등 한여름을 방불케하는 늦더위는 17일경까지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10일부터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되고 있어 늦더위가 길어지겠다”고 내다봤다.

〈홍성철기자〉sungchul@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