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출근길 「전철 고장」…1호선 30여분 중단

입력 1998-01-03 18:37수정 2009-09-26 0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새해 첫 출근길에 전동차가 멈추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3일 오전 8시30분께 지하철 1호선 서울 청량리역 구내에서 의정부에서 인천으로 가던 철도청 소속 K81호 열차(기관사 李원진.51)가 30여분간 멈춰서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뒤따라 오던 10여편의 열차가 지연운행됐으며 1만여명의 시민들이 버스와 택시 등 대중교통수단으로 갈아타느라 청량리역 일대는 큰 혼잡이 빚어졌으며 5백여명의 시민들이 환불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날 사고는 사고열차의 엔진 세 개중 한 개의 엔진 전력공급장치에 이상이 생기면서 일어났다. 철도청은 긴급복구반을 투입, 고장을 일으킨 엔진에 대한 전력공급을 일시중단하고 나머지 부분의 동력으로 운행을 재개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