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전남도립 남도국악단 5일밤 「96서울공연」

입력 1996-10-31 20:27업데이트 2009-09-27 14: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金順德 기자」 남도의 구성진 가락과 멋들어진 춤사위를 모처럼 서울에서 감상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5일 밤7시 국립극장대극장에서 열리는 전남도립 남도국악단의 「96 서울공연」은 조통달씨의 판소리 「수궁가」, 진도북놀이, 「성주풀이」 「진도아리랑」 등 남도민요를 선보이는 자리. 전남출신 국악인인 조상현 신영희씨 등이 특별출연해 흥을 돋운다. 02―274―1172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