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법무부 장관에 추미애 지명…조국 사퇴 50여 일 만에
더보기

文대통령, 법무부 장관에 추미애 지명…조국 사퇴 50여 일 만에

한상준 기자 입력 2019-12-05 11:12수정 2019-12-05 1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檢 정면충돌 속 ‘추미애표 검찰개혁’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신임 법무부 장관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61)을 지명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물러난 지 50여일 만이다. 법무부 장관과 함께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던 후임 국무총리 인선은 연기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추 후보자는 헌정 사상 최초의 지역구 여성 5선 국회의원으로 뛰어난 정치력을 발휘해 왔다”며 “판사, 의원으로서 쌓아온 법률적 전문성, 정치력,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이 희망하는 사법 개혁을 완성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조 전 장관의 사퇴 이후 후임 후보군 물색에 착수했고, 추 후보자를 낙점했다.

대구 출신의 추 의원은 사법연수원 14기로 1996년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계에 입문했다. 5선 의원으로 2016년부터 2년 동안 민주당 당 대표를 지냈다. 당 대표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승리를 도왔지만, 친문(친문재인) 진영에 속하기 보다는 비문(비문재인) 색채가 더 강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추 후보자를 발탁한 것은 ‘소신과 개혁성’이라는 설명이 의미하는 것처럼 추 후보자를 통한 검찰 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도다. 특히 최근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된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감찰 무마 의혹 등으로 청와대와 검찰이 정면충돌하고 있는 상황도 추 후보자의 인선 배경으로 꼽힌다. 청와대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 발탁의 이유가 검찰 개혁이라는 것을 추 후보자 본인도 잘 알고 있다”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추 후보의 성향이 검찰 개혁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주춤했던 검찰 개혁 드라이브는 다시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추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정식 취임하면 가장 먼저 검찰 간부에 대한 인사권을 적극 행사할 것 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청와대는 당초 법무부 장관과 함께 이낙연 총리의 후임으로 민주당 김진표 의원을 발표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거센 반대 여론으로 제동이 걸렸다. 여권 관계자는 “노동계 등을 중심으로 김 의원에 대한 반대가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며 “청와대가 다각도로 의견을 수렴해 곧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