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달라이라마와 함께 수행-봉사의 삶 30년… 청전 스님 ‘안녕, 다람살라’ 책 출간
더보기

달라이라마와 함께 수행-봉사의 삶 30년… 청전 스님 ‘안녕, 다람살라’ 책 출간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입력 2020-01-16 03:00수정 2020-01-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인 첫 제자로 티베트불교 입문, 스승에 얽힌 사연-순례기 등 담아
“세상이 온통 가시밭길이라도 가죽신 하나 잘 챙겨 신으면 쉽게 건너갈 수 있다.”

최근 출간된 청전 스님(67)의 ‘안녕, 다람살라’(운주사·사진) 중에 언급되는 입보리행론(入菩提行論)의 한 구절이다. 30여 년간 인도 다람살라에서 스승 달라이 라마를 모시고 수행과 봉사의 삶을 살아온 스님의 심경을 이처럼 잘 묘사하는 말이 있을까. 출가자라면 저마다 사연이 많다지만 스님도 만만치 않다. 교육대에 다니다가 1972년 10월 유신으로 학교를 그만둔 그는 가톨릭대에 들어갔다가 다시 자퇴한 뒤 1977년 출가했다. 전국 선방을 돌며 수행하던 그는 1987년 달라이 라마를 만난 뒤 티베트 불교를 공부했다. 달라이 라마의 첫 한국인 제자다.

이 책은 달라이 라마를 포함한 티베트 불교 고승에게 얽힌 사연, 아프가니스탄 순례기, 다른 종교와의 만남 등을 담았다.


“첫째 위선이 없고, 둘째 항상 공부를 하고, 셋째 그 위치에서 언제나 겸손하다.”

주요기사

책에 언급한 달라이 라마에 대한 묘사다. 달라이 라마의 침상 머리맡에는 나무로 조각된 작은 부처의 고행상이 있다고 한다. 왜 이런 불상을 두냐는 제자의 질문에 대한 스승의 답변은 이랬다.

“흔히 우리가 부처님이라고 하면 휘황찬란한 황금 불상을 생각하지요. 우리 출가자들은 적어도 부처님을 기릴 때 난행고행(難行苦行)의 부처님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이런 난행고행의 과정이 우리 비구들의 삶이어야 합니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청전 스님#안녕 다람살라#티베트불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