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인 정체성’ 거부한 대만 2030… 시진핑 일국양제 구상 타격
더보기

‘중국인 정체성’ 거부한 대만 2030… 시진핑 일국양제 구상 타격

타이베이=윤완준 특파원 , 타이베이=권오혁 특파원 입력 2020-01-13 03:00수정 2020-0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만 대선 차이잉원 압승]
反中 바람 탄 차이잉원, 대만 총통 재선 11일 대만 총통 선거에서 압승을 거두며 재선에 성공한 차이잉원 총통이 당선 확정 후 집권 민진당 당사 앞에서 주먹을 불끈 쥐고 감사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부총통으로 함께 당선된 라이칭더 전 행정원장. 차이 총통은 직전 기자회견에서 “대만인이 이번 선거로 일국양제를 거부했다”고 외쳤다. 반면 중국은 미국, 일본, 영국 등이 차이 총통의 재선을 축하하자 12일 “내정 간섭”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타이베이=AP 뉴시스
일국양제(一國兩制·1국가 2체제)를 거부하는 반중(反中) 성향의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11일 대선에서 압승을 거두며 재선에 성공했다. 지난해 11월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반중 진영이 승리한 데 이어 대만 차이 총통의 승리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일국양제 구상은 큰 타격을 입게 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번 대만 대선에서도 ‘중국인 정체성’을 거부하는 반중 성향의 2030 ‘영맨’들의 표심이 승부를 갈랐다는 분석이다.

대만 중앙선거위원회에 따르면 반중 성향 집권 민진당 소속 차이 총통은 이날 817만231표(57.1%)를 얻어 552만2119표(38.6%)에 그친 친중 성향의 야당 국민당 후보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 시장을 눌렀다. 이날 함께 진행된 입법위원(국회의원) 선거(총 113석)에서도 민진당은 과반 유지가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과반(61석) 확보에 성공했다.

시진핑 지도부는 지난해 1월 ‘대만을 일국양제 방식으로 통일하겠다’고 천명한 뒤 일국양제를 시행 중인 홍콩을 대만의 미래 모델로 제시하려 했다. 하지만 중국이 내정(內政)이라고 규정해온 홍콩과 대만에서 잇달아 중국의 통치를 거부하는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



○ 차이잉원 “일국양제 거부, 인도태평양 참여”

주요기사

환호하는 대만 2030 11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집권 민진당 차이잉원 총통의 재선을 지지하는 반중 성향의 젊은이들이 차이 총통의 승리가 확정되자 환호하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이어지고 있는 홍콩 반정부 시위와 중국 당국의 강경 진압 등으로 비슷한 일이 대만에서도 되풀이될 수 있다고 우려하는 대만 젊은이들이 대거 차이 총통을 찍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타이베이=AP 뉴시스
차이 총통은 재선 확정 직후인 11일 밤 기자회견에서 “이번 선거에서 대만인은 일국양제를 거부했다”며 “총통으로서 민의에 기초해 양안(중국-대만) 관계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이 일국양제 방안을 제기하면서 대만에 주권을 양보하고 수용하지 못할 조건을 받아들이라고 요구했다”며 “민의가 선택한 정부는 위협과 협박에 굴복하지 않을 것임을 베이징 당국이 깨닫기를 바란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차이 총통은 “대만해협의 현상을 유지할 것”이라며 대만 독립을 추구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하면서도 “중국과 대화, 협상하기를 희망하지만 중국이 대만의 존재를 인정하고 평화적이고 대등한 방식이어야만 가능하다”고 선을 그었다.

중국 외교부와 국무원 대만사무판공실은 차이 총통 당선 확정 뒤인 11일 밤 “평화통일과 일국양제 기본 방침을 견지한다. 대만 독립과 분열 시도를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혀 양안 갈등 격화를 예고했다. 중국 관영 환추시보는 “차이 총통이 대만을 (일국양제의) 반대 방향으로 끌고 간다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적었다.

왕신셴(王信賢) 타이베이 국립정치대 동아시아연구소 소장은 본보 인터뷰에서 “베이징의 통치와 일국양제 방식의 통일은 거부한다는 것이 현재 대만인들의 공통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정치 지형 변화를 간파하지 못한 시진핑 지도부가 대만에 대한 무력시위와 외교적 고립 등 강경책을 지속하면서 차이 총통의 역전승을 돕는 역효과가 났다는 것이다.

차이 총통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인도태평양 구상’ 참여를 거론한 점도 주목된다. 그는 “대만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의 빼놓을 수 없는 구성원이자 믿을 수 있는 협력 동반자”라며 “(이에 대한) 참여와 협력을 지속하고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이이중(賴怡忠) 위안징(遠景)재단 집행이사장은 “차이 총통은 안보뿐 아니라 경제에서도 미국과 협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대만을 둘러싼 미중의 경쟁과 대립이 더욱 격렬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대만 2030 “우린 중국인 아니다”

2018년 11월 치러진 대만 지방선거에서 차이 총통이 이끄는 민진당은 22개 시와 현 가운데 6곳에서만 승리해 15곳에서 이긴 국민당에 완패했다. 차이 총통은 지난해 6월 홍콩에서 반중 시위가 일어나기 전까지는 여론조사 지지율이 30%대에 그치며 최고 45%의 지지율을 기록한 한 시장에게 크게 뒤졌다.

6개월여 만에 전세를 완전히 뒤집은 원인은 홍콩 시위의 주축인 ‘앵그리 영맨’에게 공감하고 중국에 반감을 가진 대만 2030들이 대거 투표장으로 나왔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11일 대만 곳곳에서는 투표를 하기 위해 해외에서 귀국한 2030 젊은층의 투표 열기가 목격됐다. 타이베이 기차역은 고향으로 돌아가 투표하려는 젊은이들로 북적였다. 타이베이 한 카페에서는 대만과 홍콩 젊은이들이 함께 모여 개표 방송을 지켜봤다. 정차오링 씨(25·여)는 한국에서 유학하다가 투표를 하기 위해 타이베이로 돌아왔다. 그는 “대만에 대한 중국의 억압이 날로 심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타이베이 민진당 당사 앞에서 만난 뤼(呂·21·여)모 씨는 올해 처음 투표했다. 그는 “대만은 주권을 가진 국가이고 일국양제에 동의하지 않아 차이 총통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타이베이의 차이 총통 선거캠프 앞에서 만난 량자언(梁嘉恩·19) 군은 “투표권은 없지만 민주주의를 경험하기 위해 나왔다”고 밝혔다.

20세부터 선거권을 얻는 대만에서 이번 대선의 전체 유권자 가운데 20∼39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34.5%에 달했다. 이에 힘입어 2016년 대선에서 최저치인 66.2%까지 떨어졌던 투표율이 이번 대선에서 74.9%로 크게 상승했다. 2016년에는 20∼39세 투표율이 57.7%에 그쳤다.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도 젊은층의 대거 투표 참여로 역대 최대 투표율인 71.2%를 기록한 바 있다.

훙야오난(洪耀南) 대만 세대싱크탱크재단 집행위원장은 “대만의 40대 이상은 자신이 중국인인지 대만인인지 정체성에 대한 혼란이 있었다. 그래서 대만이 중국과 통일해야 하느냐, 독립해야 하느냐에 대해서도 논쟁이 계속됐다”며 “하지만 40세 미만 세대는 대만은 주권이 독립된 국가라는 데 이견이 없다”고 분석했다. 대만을 압박하는 중국에 대한 반감과 불신이 높은 젊은층은 홍콩 시위를 계기로 대만도 홍콩처럼 될 수 있다는 두려움을 느꼈고 민진당이 이를 선거 전략으로 활용했다. 망국감(亡國感)이라는 유행어까지 등장했다.

홍콩 젊은이들도 자신을 중국인이 아니라 홍콩인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크게 늘고 있다. 이런 세대 정체성의 변화가 중국의 일국양제 구상을 더욱 어렵게 할 것이라는 분석이 적지 않다.

타이베이=윤완준 zeitung@donga.com·권오혁 특파원
#대만#대선#차이잉원 총통#반중 성향#일국양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