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남권 제3지대 모색’ 대안신당 공식 창당
더보기

‘호남권 제3지대 모색’ 대안신당 공식 창당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1-13 03:00수정 2020-01-13 0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경환 대표, 통합 원탁회의 제안… 4+1 협의체, 5당 체제로 전환
1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신당 창당대회에서 최경환 신임 대표가 당 깃발을 흔들고 있다. 민주평화당에서 쪼개져 나온 지 150일 만으로, 대안신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에 이어 원내 5당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민주평화당을 탈당해 호남권 제3지대 구축을 모색하고 있는 대안신당이 12일 공식 창당했다.

대안신당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최경환 의원을 대표로 선출했다. 대안신당에는 천정배 박지원 유성엽 장병완 김종회 윤영일 최경환 의원(선수순) 등 7명이 참여했다. 대안신당이 원내 5당의 모습을 정식으로 갖추면서 기존의 범여권 4+1 협의체는 5당(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당권파, 대안신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체제로 바뀌게 됐다.

호남권 정당 간 합종연횡 움직임도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최 대표는 이날 대표 수락연설에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무소속 의원을 대상으로 한 ‘통합 추진 원탁회의’ 구성을 제안했다. 앞서 박지원 의원도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이 합쳐 ‘호남 통합당’을 만든 뒤 호남에서 민주당과 일대일 구도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유성엽 의원은 최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만나 통합을 제안하기도 했다.


다른 정당들은 통합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즉각적인 통합 추진에는 거리를 뒀다. 손 대표 측 관계자는 “대안신당과 통합할 경우 ‘호남정당’으로 갇히게 된다. 미래 세대와의 연합을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본보와의 통화에서 “함께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서는 부정하지 않지만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면 당선을 위한 이합집산으로 비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창당대회에는 강기정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과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민주평화당에선 불참했다.

관련기사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대안신당#공식 창당#호남권 제3지대#민주평화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