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정부, 日강제동원 피해자 만나 의견수렴
더보기

靑-정부, 日강제동원 피해자 만나 의견수렴

이호재 기자 , 문병기 기자 입력 2019-11-18 03:00수정 2019-11-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α’방안 등 해법 설명… “동의 없이 합의 없다” 다독여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외교부 관계자들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만나 “피해자들 동의 없이는 일본과 합의하지 않겠다”며 강제동원에 대한 해법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강제동원 피해자 대리인단 등에 따르면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과 총리실, 외교부 관계자는 15일경 광주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이춘식 할아버지(99)를 만났다.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88) 등도 정부 측 인사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은 청와대 측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등 강제동원 피해자 측에 먼저 연락해 성사됐다고 한다.

이 할아버지는 1941∼45년 일본제철에서, 양 할머니는 1944∼45년 미쓰비시중공업에서 강제 동원됐다. 지난해 10월 대법원은 일본 기업이 이들에게 배상 책임이 있다고 확정 판결했다.



청와대는 식사를 겸한 면담 자리에서 “피해자들 동의 없이는 일본과 합의하지 않겠다”며 피해자들을 다독였다. 청와대는 그동안 이 같은 입장을 대리인단을 통해 간접적으로 여러 차례 전달해 왔지만 이번엔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상세하게 설명한 것이다. 강제징용 대리인단 측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정부가) 피해자들과의 만남이 없던 것에 대해 ‘질책하면 질책을 받겠다’는 취지였다. 정부에서 피해자들을 직접 뵙는 건 긍정적이라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청와대는 또 피해자들에게 최근 한일 간 강제동원 해법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이 한일 기업의 자발적인 기부금을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지급하는 정부의 ‘1+1’ 해법을 거부한 뒤 문희상 국회의장이 기업의 자발적 기부금과 양국 국민의 성금으로 기금을 만들자는 ‘1+1+α(국민 성금)’ 방안을 내놓았다. 피해자들이 진행 과정을 궁금해하고 있는 만큼 청와대가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강제동원 피해자 단체들과 여러 채널로 소통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강제동원 해법과 관련해 사회 각계에서 다양한 지혜가 나오고 있는 만큼 이런 방안들에 대해 피해자들의 의견을 듣고 소통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협상안의 내용에 대해 청와대와 피해자 측 모두 함구했다. 일각에선 조만간 피해자들의 동의를 거쳐 새로운 강제동원 해법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대해 정부 소식통은 “아직 정부가 특정 방안을 갖고 피해자들에게 설명하는 단계는 아니다. 피해자들이 원하는 배상 방식을 감안해 새로운 방안이 검토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호재 hoho@donga.com·문병기 기자
#청와대#정부#일제강점기 강제동원#국민 성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