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올리스트 박은서 양, 금호영재콘서트 데뷔
더보기

비올리스트 박은서 양, 금호영재콘서트 데뷔

동아일보입력 2019-11-12 03:00수정 2019-11-12 14: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육대 글로벌영재교육원

삼육대 글로벌예술영재교육원(원장 박정양)에 재학 중인 비올리스트 박은서 양(11·사진)이 금호영재콘서트로 리사이틀 데뷔 무대를 갖는다. 박 양은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남다른 천재성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금호영재콘서트는 한국 클래식 음악의 대표적인 등용문으로 꼽힌다. 금호문화재단은 매년 두 차례 오디션을 통해 연주자를 선발하여 무대에 오르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박 양은 올해 상반기 오디션에서 비올라 부문 유일한 합격자로 선정돼 이번 데뷔 무대를 갖게 됐다.

박 양은 1년 전부터 삼육대 글로벌예술영재교육원에서 수학 중이다. 성적우수 장학생으로 선발돼 수업료 전액을 지원받고 있으며, 세계적인 비올리스트 김남중 교수에게 사사하며 프랑스 해외 연주, 찾아가는 음악회, 클래스 콘서트 등 다양한 무대 경험을 쌓고 있다.


7월 SBS ‘영재발굴단’은 박 양을 “몇십 년 만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꼬마 비올리스트”로 소개하기도 했다. 이화경향음악콩쿠르, 음악춘추콩쿠르, 수원시립교향악단 협연오디션 등 국내 메이저 콩쿠르를 휩쓴 독보적 영재성과 함께 음악의 길을 반대하는 아버지와의 갈등, 화해의 과정이 감동적으로 다뤄지며 방송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

주요기사

박 양의 금호영재콘서트 데뷔 무대는 16일 오후 3시 서울 금호아트홀연세에서 열린다. 이에 앞서 3일에는 삼육대 음악관 챔버홀에서 김 교수와 프리뷰 리사이틀을 가졌다.
#교육#에듀플러스#삼육대 글로벌영재교육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