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17년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량 7억 t 넘겼다
더보기

2017년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량 7억 t 넘겼다

사지원 기자 입력 2019-10-15 03:00수정 2019-10-15 19: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석탄-철강-가스 부문 배출 늘어… 환경단체 “2022년엔 온실가스 폭탄”

2017년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보다 2.4% 증가해 처음으로 7억 t을 넘겼다. 정부는 이전 정부에서 허가된 석탄발전소 설비를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하지만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14일 환경부 산하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에 따르면 2017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은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7억914만 t으로 확정됐다. 이는 2016년 배출량 6억9257만 t에서 1657만 t이 증가한 것이다.

유형별로 보면 에너지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이 크게 늘었다. 배출증가분 1657만 t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860만 t이 ‘전기·열생산’ 분야다. 이 중에서도 석탄과 가스 부문의 온실가스가 각각 1260만 t과 110만 t 늘었고 석유 부문이 520만 t 감소했다. 이 밖에 철강 부문의 온실가스 증가분이 610만 t으로 6.5% 늘었고, 불소계 온실가스 증가분이 310만 t으로 20.6% 늘었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석탄부문의 온실가스 배출이 늘어난 데 대해 “현 정부에서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 폐지 정책을 실시했지만 이전 정부에서 허가받았던 설비가 새롭게 설치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국가온실가스 배출 통계가 작성된 1990년 이래 온실가스 배출량은 지속적으로 늘었다. 1990년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2억9218만 t이었다. 1990년부터 2017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이 줄어든 해는 1998년과 2014년 단 2차례뿐이다.

주요기사

환경단체들은 더욱 강력한 석탄 퇴출 정책이 시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환경운동연합은 성명을 내고 “한국에는 여전히 7기의 신규 석탄발전소가 건설 중이며 이 발전소가 모두 완공되는 2022년에는 ‘온실가스 폭탄’이 기다리고 있다”며 “구체적이고 과감한 실천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이전 정부의 신규 석탄발전소가 가동한다고 해서 현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책임이 덜어지지도 않는다고 경고했다.

홍동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이번 결과에 대해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이 다소 증가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국가 전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내년까지 한국은 파리협약에 따라 중장기적 목표인 ‘2050년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제출해야 하는 만큼 대응이 주목된다.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온실가스#석탄발전소#저탄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