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사실상 ‘적격’ 판단한 정의당…하태경 “정의 버려”
더보기

조국 사실상 ‘적격’ 판단한 정의당…하태경 “정의 버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7 14:44수정 2019-09-07 15: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동아일보DB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7일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기로 한 것과 관련해 “정의당의 ‘데스노트’는 죽었다. ‘데스노트’의 자살선언이자, 정의당의 정당 포기 선언”이라고 평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정의당이 조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 분부대로 하겠다고 한다. 여당의 2중대라는 확실한 선언을 한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그동안 인사청문회에서 보여준 비판적 역할을 이제는 포기하고 대통령 눈치 보는 정당이 되겠다는 것”이라며 “이제는 ‘눈치노트’라고 불러야 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은 선거법 패스트트랙에 목매면서 정의와 진보의 가치는 뒷전이고 오직 당리당략에만 치중해왔다”며 “오늘 조국 임명에 대해 대통령에 줄 서겠다고 재확인하면서 정의당은 ‘데스노트’도 버리고 정의도 버렸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정의당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정의당은 사법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꿋꿋이 개혁의 길로 나가신다면, 정의당은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개혁의 선두에서 험준고령을 함께 넘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의당은 사회적으로 논란이 됐던 인사청문회마다 적격, 부적격 여부를 판단해 영향력을 보여왔다. 정의당이 부적격하다고 판단하면 다수가 고위공직자 후보에서 낙마해 ‘데스노트’라는 별칭이 붙었다.

당초 정의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종료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관련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검찰의 조 후보자 배우자 정모 동양대 교수의 기소 소식이 전해지자 발표를 유보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