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링링’ 위치는? 군산 지나 빠르게 북상…정오 서울 강타
더보기

태풍 ‘링링’ 위치는? 군산 지나 빠르게 북상…정오 서울 강타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7 09:37수정 2019-09-07 10: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7일 오전 전북 군산 먼 앞바다를 통과해 빠르게 북상 중이다. 바람의 세기는 더 강해졌다. 링링은 이날 정오~오후 1시께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지역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중형급 위력을 유지하며 이날 오전 8시 기준으로 군산 서남쪽 약 184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km로 북진하고 있다. 전국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됐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제주에는 윗세오름 389mm, 사제비 384mm가 넘는 비가 내렸고 지리산(산청) 역시 157.5mm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바람 역시 강하다. 일 최대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가 초속 52.5m, 홍도가 초속 43.9m 등을 기록했다. 초속 50m 이상의 바람은 콘크리트 건물도 붕괴시킬 수 있다.

주요기사

태풍의 중심이 서울과 가장 가까워지는 땐 이날 정오로, 서북쪽 110㎞ 지점에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동 속도가 빨라 서울 최근접 시간도 전날 예상보다 3시간 앞당겨졌다.

다음날 새벽까지 매우 강한 바람과 비 피해가 우려된다며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7일은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제주도는 오전 9~12시에,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오후 6시와 자정 사이에,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8일 자정과 오전 6시 사이에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8일과 9일도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경남은 8일 오전 6시부터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정오부터 오후 6시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오후 6시부터 자정 사이에는 충청도와 강원 남부로 확대된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