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김정은·호날두 공통점, 韓 호구로 여겨…김정은은 김날두”
더보기

나경원 “김정은·호날두 공통점, 韓 호구로 여겨…김정은은 김날두”

뉴시스입력 2019-07-29 10:35수정 2019-07-29 1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구걸하듯 대화 매달리는 文에 '오지랖 떨지말라' 경멸"
"文, 안보 스톡홀름 증후군 빠져 삼각공조 붕괴마저 몰라"
"지소미아 파기 거론에 또 자충수걱정…文 입장 밝혀달라"
"與 무조건 추경해달라? 야당때리기 급급…안보국회 시급"
"오늘내 운영위·국방위·외통위 등 의사일정 협의해 정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축구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겐 공통점이 하나 있다. 대한민국을 호구로 알고 있다는 점이다”며 “김 위원장 이름을 김날두로 바꿔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거의 구걸하다시피 대화에 매달리는 문 대통령에게 오지랖 떨지 말라, 자멸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등 온갖 경멸을 해오는 북한이다”라며 “안보 스톡홀름 증후군에 빠진 문재인 정권은 한미동맹과 한미일 삼각동조 붕괴위기마저 모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러시아 군용기가 영공을 침범했을 때 일본은 독도 야욕으로 오히려 도발했다. 우리가 추적조차 실패한 북한 신형 탄도미사일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작은 것들이라고 말한다”며 “대한민국 안보의 기본 틀이자 안전판인 한미일 삼각공조의 현주소가 바로 이렇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정권은 흑백논리에 갇혀있다. 강한 결기를 주문하면 전쟁하자는 것이냐고 이야기 하는데, 묻고 싶다. 전쟁으로 국민을 겁박하는 것인가”라며 “그래서 여당은 가짜 평화에 집착하고 있나”라고 물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긴급 안보 국회를 열자고 하면 정쟁이라고 하고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면 친일이라고 한다”며 “문 정권과 여당은 문제 해결능력은 최악이면서, 야당을 악으로 선동하고 야당정치인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것은 역대 최고급이다”라고 힐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연합훈련이 사실상 존폐 기로에 서있다”며 “안보 스톡홀름 증후군에 빠진 문 정권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과 겁박에 휘둘려 한미 연합훈련의 폐지를 택하지 않을까 우려되는 시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GSOMIA(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이 정권과 여당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언급하고 있다. 또 다시 자충수를 두지 않을까 걱정된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 입장을 밝혀 달라”며 “전작권(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대한 입장도 말씀해 달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문 정권은 늘 평화를 말하지만 아쉽게도 이는 가짜 평화다. 남에게 구걸하는 평화, 사상누각(沙上樓閣)처럼 무너질 수밖에 없는 일시적인 평화다”며 “미사일 도발 앞에서 침묵해 얻는 평화는 결코 진정한 평화도 항구적 평화도 아니다. 귤 갖다 주고 욕이나 먹는 가짜 평화에 매달리지 말고 진짜 평화, 우리가 지키는 평화로 돌아오라”고 외쳤다.

그러면서 “일본 통상보복이 시작된 지 한 달여 지났지만 여전히 별다른 개선은 없다”며 “당장의 기싸움이나 근시안적 이익이 아닌 동북아 전체의 경제안보질서를 봐야 한다. 이제 문 대통령께 다음달 2일 결정이 눈앞으로 다가왔다. 대통령과 정부는 용기를 내고 외교적 해결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 그는 여당을 향해서는 “추가경정예산(추경) 핑계가 도를 넘고 있다. 제대로 심사해서 통과시키자고 아무리 제안해도 추경을 핑계로 협의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가 언제 추경을 안 해준다고 했나. 야당은 국회가 갖고 있는 심사권을 제대로 행사하겠다고 했다. 그런데 무조건 추경 먼저 해달라는 것은 추경으로 야당 때리기에 급급한 것 아닌지 묻고 싶다”며 “우리 당은 대승적으로 추경을 처리해주겠다고 했다. 다만 이것이 빚내기 추경이고 맹탕 추경인 만큼 우리는 대폭 삭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상황이 시급해 안보국회 열어야 한다. 오늘 내 8월 국회에서 가장 중요한, 안보국회의 핵심인 운영위원회와 국방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정보위원회 일정과 의사일정 그리고 대러·대일·대중국 규탄결의안, 일본의 통상보복 결의안, 추경안 등을 통과시키기 위한 일정을 협의해 정하도록 하겠다”며 “더 이상 야당 탓 좀 그만하라”고 일갈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