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복 벗게 된 성전환 부사관 “성별 떠나 훌륭한 군인이 될 기회 달라”
더보기

군복 벗게 된 성전환 부사관 “성별 떠나 훌륭한 군인이 될 기회 달라”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0-01-22 18:01수정 2020-01-22 18: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육군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노고산동 군인권센터에서 군의 전역 결정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육군은 휴가 중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부사관 A하사에 대해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하고, 이날 전역을 결정했다. 2020.1.22/뉴스1

군 복무 중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을 받은 부사관이 군복을 벗게 됐다. 육군은 22일 해외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은 A 하사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전역을 결정했다. 육군은 “군 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A 하사는 23일 0시부로 전역 조치된다.

남성 군인으로 입대해 경기 북부의 모 부대에 복무 중인 A 하사는 지난해 겨울휴가 기간에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고 복귀했다. 이후 군 병원에서 신체적 변화에 대한 의무 조사를 거쳐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받고 전역심사위에 회부됐다. 하지만 A 하사는 애초 임관했던 특기(기갑병과 전차승무특기)로 여군으로 계속 복무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군인이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받고 계속 복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은 창군이래 처음이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도 육군참모총장에게 A하사에 대한 전역심사위 개최를 연기하도록 권고했지만 육군은 이날 예정대로 전역심사위를 열어 전역 결정을 내렸다.

A 하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저에게 그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