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수통합 합류 원희룡 “구태 벗고 중도와 보수 아울러야”
더보기

보수통합 합류 원희룡 “구태 벗고 중도와 보수 아울러야”

뉴스1입력 2020-01-22 10:39수정 2020-01-22 10: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형준 혁통위원장(왼쪽)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0.1.22/뉴스1 © News1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2일 “통합은 통합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혁신을 해야 한다”며 “선 혁신 후 통합이면 좋겠지만 시간이 없어 통합을 계기로 과감한 혁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보수통합 논의 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합류하기로 한 원 지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통위 회의에 처음 참석해 “통합의 방향은 과거 보수 정당에 실망해서 떠난 중도 보수층,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비문 중도층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혁신은 구태 정당의 모습을 말끔히 걷어내고 국가를 책임질 수 있는 비전을 내보일 수 있어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젊은 세대를 당의 중심세력으로 키우는 역할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저도 혁신의 바람을 강하게 불어넣고 국민이 말하는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과 임무를 바로 세우는 데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며 “현직 제주지사라는 한계는 있지만 빠른 시간 내 새로운 통합이 국민 앞에 새로운 희망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혁통위의 박형준 위원장은 “통합 신당 논의를 통해 가장 강조하는 것이 미래다. 미래를 열 수 있는 전략과 행동, 능력을 갖추고 있는 많은 분이 동참해야 한다”며 “원 지사는 미래를 열기 위해 준비한 정치인이다. 국회의원·지사로 쌓은 능력으로 통합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