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 탈선사고 복구 완료…현재 정상운행
더보기

서울 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 탈선사고 복구 완료…현재 정상운행

뉴시스입력 2019-12-06 06:06수정 2019-12-06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탈선사고로 인해 6일 새벽 한때 지연 운행됐던 2호선 신정지선이 오전 7시46분부터 정상 운행중이라고 밝혔다.

지하철 2호선 신정지선(신도림~까치산)은 이날 오전 2시10분께 신정차량기지 내 발생한 특수차 충돌사고로 운행이 지연됐다. 해당 구간은 이후 오전 6시께 열차 2대(평상시는 열차 3대 운행)가 투입돼 서행 운행(약 시속 30㎞) 중이었다.

사고가 발생한 특수차량은 기지 내에서 단전 후 작업용으로 사용하던 것으로 기지 진입 중 제동불능으로 출고선 차단막과 충돌했다.


이로 인해 기지 내 광케이블이 절손돼 신호와 통신 장애가 발생, 신정지선 열차 운행에 지장을 초래했다.

주요기사

다만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고차는 오전 4시50분께 복구가 완료됐다.

공사는 사고 후 해당 구간을 이용하는 승객을 위해 까치산~신도림역 사이에 대체운송수단(대형버스 1대, 승합차 3대)를 투입해 정상운행 재개 전까지 대체 수송을 실시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사고로 인해 신정지선 이용에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을 밝혀내 동일한 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