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건 美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북한 비핵화 가능성 있어”
더보기

비건 美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북한 비핵화 가능성 있어”

손택균기자 입력 2019-11-21 00:57수정 2019-11-21 0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뉴시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대북정책특별대표·사진)가 20일(현지 시간) “북한이 비핵화를 하기로 선택했다는 구체적 증거를 아직 보지 못했지만 그런 선택을 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비건 지명자는 이날 미국 상원 외교위원회에서 열린 부장관 인준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서 “인준이 된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가졌던 정상회담을 통해 맺은 약속들과 관련해 진전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건 지명자는 지난해 8월 북미 실무협상 미국 측 대표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로 임명된 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주도하는 북한 비핵화 관련 협상을 보조해 왔다. 지난달 31일 주러시아 미국 대사로 지명된 존 설리번 부장관의 후임으로 지명됐다.



손택균 기자 sohn@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