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반도체 등 10대 제조업 올해 110조원 설비투자… 작년보다 10% 늘린다

입력 2024-02-08 03:00업데이트 2024-02-08 03:00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 ‘20대 투자 프로젝트’ 밀착지원 올해 반도체, 자동차 등 국내 10대 제조업 분야에서 연간 110조 원 규모의 설비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보다 10% 증가한 규모다. 정부는 제조업 20대 핵심 투자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프로젝트마다 과장급 공무원을 담당관으로 지정해 투자가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 등 10대 제조업 대표 기업 최고경영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1차 산업투자전략회의’를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10대 제조업 분야 기업들은 올해 총 110조 원 규모의 설비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고금리, 공급망 불안 등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만큼 정부는 우리 기업의 투자가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부 지원 계획의 핵심은 20대 핵심 투자 프로젝트를 지정하고 프로젝트별로 과장급 담당자를 지정해 밀착 관리하는 것이다. 20대 프로젝트에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울산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포항 배터리 핵심소재 생산기지 구축 등이 포함된다. 매달 산업정책실장 주재로 담당관 회의를 열어 투자 애로 사항을 모니터링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정부는 산업정책 로드맵인 ‘신(新)산업정책 2.0’ 전략도 발표했다. 반도체,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에서 글로벌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분야별 과제를 발굴하고 지원하는 방안이 담겼다. 반도체 분야에선 상대적으로 국제 경쟁력이 떨어지는 팹리스(반도체 설계)의 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 이차전지는 공급망 불확실성을 줄이기 위해 핵심 광물 의존도가 낮은 배터리 기술 개발을 지원한다.

한편 산업부는 대한상의와 협력해 지난해 4분기(10∼12월)에 총 12건 5조4000억 원 규모 투자 프로젝트의 현장 애로를 발굴해 5건(2조 원)을 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세종=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