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김민재, 또 백두장사… 성인무대 14경기 전승행진

입력 2023-01-25 03:00업데이트 2023-01-25 03: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7년 만의 대학생 천하장사 이어
설날장사씨름 오정민에 3-0 완승
‘무서운 신예’ 김민재(21·영암군민속씨름단·사진)가 안방에서 개인 두 번째 백두장사에 올랐다.

김민재는 24일 전남 영암군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3 설날장사씨름대회’ 백두장사(140kg 이하) 결정전(5전 3선승제)에서 오정민(25·문경새재씨름단)을 3-0으로 제압하고 꽃가마에 올랐다. 이날 김민재는 첫 번째 판에서 잡채기, 두 번째 판 들배지기, 세 번째 판 밀어치기를 성공시키며 영암군민들의 환호를 받았다.

지난해 울산대 시절 천하장사와 백두장사에 한 번씩 올랐던 김민재는 백두장사를 다시 거머쥐며 성인 무대에서 14전승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1월 김민재는 1985년 이만기(당시 경남대 4학년) 이후 37년 만에 대학생 천하장사에 올랐다.

김기태 감독(43)이 이끄는 영암군민속씨름단은 금강장사(90kg 이하) 최정만(33), 한라장사(105kg 이하) 차민수(22)에 이어 김민재까지 백두장사에 오르며 이번 대회 4체급 중 3체급을 석권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