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영하 40도 시베리아 냉기 한반도 남하… 오늘 출근길도 영하 9∼23도 최강 한파

입력 2023-01-25 03:00업데이트 2023-01-25 03: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귀경길 덮친 한파]
서울 ―18, 춘천 ―20, 부산 ―12
내일은 평년과 비슷한 기온 회복
전국적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진 24일 오전 9시 한반도 북쪽에 붉은색으로 보이는 영하 40도 이하의 찬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되고 있는 모습. 미국 기상청 데이터를 바탕으로 시각화한 지도다. 사진 출처 earth.nullschool.net전국적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진 24일 오전 9시 한반도 북쪽에 붉은색으로 보이는 영하 40도 이하의 찬 공기가 한반도로 유입되고 있는 모습. 미국 기상청 데이터를 바탕으로 시각화한 지도다. 사진 출처 earth.nullschool.net
설 연휴가 끝난 뒤 첫 출근길인 25일 아침까지 올겨울 ‘최강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3도에서 영하 9도로 떨어지고, 강한 바람 탓에 체감온도는 10도가량 더 낮을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25일까지 기온이 평년보다 10∼15도 낮아 전국이 매우 춥겠다”고 24일 발표했다.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 및 산지에는 기온이 영하 20도 이하로 내려가는 곳도 있다.

이번 한파의 원인은 시베리아 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가 한반도까지 남하했기 때문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 고도 약 5km 상공에서 영하 4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한반도로 유입돼 한파가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반도 왼쪽으로 중국 내륙에는 대륙성 고기압, 오른쪽 위에는 저기압이 자리 잡고 있다. 이로 인해 북쪽에서 남쪽으로 관통하는 바람길이 만들어져 차가운 공기가 지나가게 된 것이다.

25일 지역별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18도, 강원 춘천 영하 20도, 대전 영하 17도, 대구 영하 15도, 부산 광주 영하 12도, 제주 영하 3도 등으로 예상된다. 이날 전국의 낮 최고기온도 영하 7도에서 영상 1도로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5일 오후부터 전국의 기온이 차차 오르면서 26일에는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겨울은 지난해 12월부터 한파가 닥치는 등 추위가 일찍부터 기승을 부리고 있다. 한강이 지난해 12월 25일 얼어붙어 예년 결빙일(1월 10일)보다 16일 빠르게 얼었다.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도 이례적인 한파가 나타나고 있다.

세계적으로 한파가 자주 나타나는 현상의 원인은 약해진 제트기류에서 찾을 수 있다. 제트기류는 북극과 중위도 사이에 부는 편서풍으로 북극의 찬 공기가 내려오지 못하게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이 제트기류가 약해지면서 북극의 찬 공기가 쉽게 내려올 수 있게 된 것이다. 조천호 경희사이버대 기후변화 특임교수(전 국립기상과학원장)는 “(기후변화와 관련해) 대기 변동성이 커지면서 균형이 무너져 한파나 폭염 같은 극단적 현상이 자주 나타나고 있다 ”고 설명했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