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친윤모임 ‘국민공감’ 오늘 출범… 권성동-장제원 참석

입력 2022-12-07 03:00업데이트 2022-12-07 09: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당안팎 “전대 앞두고 결집” 해석
장제원, 행안위원장도 맡을듯
지난 11월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원대연기자 yeon72@donga.com지난 11월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원대연기자 yeon72@donga.com
국민의힘 차기 당권을 둘러싼 경쟁이 시작된 상황에서 여당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이 주축이 된 공부 모임 ‘국민공감’이 7일 공식 출범한다.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권성동 장제원 의원도 첫 모임에 참석하면서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윤계가 다시 전면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권 인사들에 따르면 7일 시작하는 국민공감에는 여당 의원 68명이 이름을 올렸다. 국민의힘 의원 115명의 절반이 넘는 당내 최대 규모의 공부 모임이다. 국민공감은 당초 장 의원이 주도해서 만든 모임 ‘민들레’로 시작됐지만 계파 논란이 불거지고, 당시 원내대표였던 권 의원도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출범이 미뤄졌다.

권 의원과 장 의원은 국민공감에 참여하진 않지만 7일 첫 모임에는 참석할 예정이다. 당권 주자인 안철수 의원도 출범식에 참석한다. 이를 두고 여권 내에서는 “국민공감을 중심으로 한 친윤계가 내년 3월 초로 예상되는 전당대회에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국민공감의 총괄 간사는 ‘윤핵관’ 중 한 명인 이철규 의원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대통령과의 만찬을 계기로 한때 불화설이 제기됐던 권, 장 의원이 함께 전면에 나서는 모양새”라며 “다만 ‘윤핵관’들의 보폭이 넓어지며 이를 견제하려는 움직임도 뒤따를 수 있다”고 했다.

장 의원은 21대 국회 후반기 행정안전위원장도 맡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이날 후반기 상임위원장 후보자 신청을 마감한 결과 기획재정위원장에 윤영석 의원, 외교통일위원장에 김태호 의원, 국방위원장에 한기호 의원, 행안위원장에 장 의원이 각각 단독으로 등록했다. 정보위원장은 박덕흠 하태경 의원이 입후보해 경선을 치르게 된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