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남성교사 없는 학교, 전국에 107곳… 초등교사 77% 여성

입력 2022-10-03 03:00업데이트 2022-10-03 07: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교사 성비 불균형 더 심해져
男 담임 한번도 못 만나기도
“처우개선 통해 男 교직진출 유도를”
뉴시스
전국 초중고교 2만696곳 가운데 107곳은 남자 교사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교사는 10명 중 8명이 여성이었다.

2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2018∼2022학년도 초중고 교과교사 성별 현황’에 따르면 남성 교사가 없는 학교는 2018년 77곳에서 2020년 97곳, 올해 107곳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다. 지역별로는 경기에 ‘남교사 0명’ 학교가 26곳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북(15곳), 전북(13곳), 전남(12곳) 순이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 교사의 성비 불균형이 가장 심각했다. 올해 전국 초등 교사 15만1720명 중 여교사는 11만6788명으로 77.0%였다. 초등학교의 여교사 비율은 2018년 77.7%, 2020년 77.3%에서 올해 소폭 줄었지만 여전히 ‘여초’ 현상이 강했다. 올해 중학교 여교사 비율은 76.4%, 고교 여교사 비율은 64.2%로 학교급이 오를수록 여교사 비중이 줄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초등학생 가운데는 재학 내내 남자 담임교사를 만나지 못하는 경우가 흔하다. 경기 고양시의 초등학교 5학년 남자 어린이 학부모인 이모 씨(42·여)는 “초등학교에 다니는 동안 남자 담임선생님을 만나는 게 소원”이라며 “남자아이들은 몸 쓰는 걸 좋아하는데 남자 담임선생님이 체육 활동에 적극적이고 아이를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남교사를 만날 기회가 워낙 적어 남교사를 만났을 때 낯설어하는 학생도 있다. 한 초등학교 2학년 여학생 학부모는 “올해 딸이 처음으로 남자 담임선생님을 만나게 됐는데 아이가 남자 선생님이 처음이라 한동안 학교에 가는 걸 어색해했다”고 말했다.

정문성 경인교대 교수는 “교사는 학생들에게 ‘롤모델’ 역할을 해야 하는데 한쪽 성의 역할만 보여주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현실과 마찬가지로 교사 성비가 남녀 반반이 되는 게 자연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교사에 대한 처우 개선을 통해 남성의 교직 진출을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