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78세 오영수 ‘꺾기 춤’… 에미상 뒤풀이선 ‘주연’

입력 2022-09-15 03:00업데이트 2022-09-15 03: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애프터파티서 관절 꺾는 격한 춤
동영상 SNS 올라와 55만뷰 화제
머리에 조선 장신구 ‘첩지 꽃장식’
정호연, 베스트드레서에 선정돼
12일(현지 시간) 에미상 시상식 후 넷플릭스가 주최한 애프터 파티에서 배우 오영수가 관절을 꺾는 ‘꺾기 춤’을 선보였다. 미나 해리스 트위터 캡처
넷플릭스 오리지널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비영어 드라마 최초로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 6관왕에 오르면서 오징어게임 팀을 향한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에미상 애프터 파티부터 시상식 패션까지 이들의 일거수일투족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에미상 뒤풀이에서 춤을 추고 있는 배우 오영수. 트위터 @Meena Harris
넷플릭스 주최로 12일(현지 시간) 시상식 직후 열린 애프터 파티의 주인공은 오징어게임으로 에미상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던 배우 오영수(78)였다. 파티에서 오영수는 ‘꺾기 춤’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미국 유명 작가 겸 변호사 미나 해리스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O Yeong-su cutting it UP’(오영수가 떠들썩하게 즐겼다)이라는 글과 함께 35초 분량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는 오영수가 브루노 마스와 앤더슨 팩이 결성한 실크소닉의 ‘리브 더 도어 오픈’ 음악에 맞춰 관절을 꺾으며 격한 춤사위를 선보이는 모습이 담겼다. 그를 둘러싼 사람들은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이 영상은 트위터에서 조회수 55만 회를 넘겼다. 이날 파티에는 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에미상 후보에 오르거나 상을 받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작품 배우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시상식에서 베스트드레서로 꼽힌 배우 정호연이 입은 검은색 드레스는 루이비통이 600시간의 수작업을 통해 만들었다. AP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던 오징어게임의 배우 정호연(28)은 의상으로 주목받았다. 모델 출신인 정호연은 시상식에서 다채로운 색상의 비즈 드레스를 입었다. 머리에는 조선시대 왕비 등이 쪽머리 가르마에 하는 장신구 ‘첩지’를 연상케 하는 꽃 장식을 달았다. 미국 패션잡지 코즈모폴리턴은 에미상 시상식의 베스트, 워스트 드레서를 선정한 기사에서 정호연을 베스트 드레서 1번으로 꼽았다. 코즈모폴리턴은 “정호연은 시크하고 절제된 스타일을 선보였다. 머리의 꽃 장식은 기발했다”고 평했다. 미국 패션잡지 보그US는 “눈썹 위까지 내린 앞머리와 컬이 들어간 단발머리를 크리스털 플라워 브로치로 묶은 정호연은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정호연이 입은 드레스와 머리 장식, 가방은 그가 글로벌 앰버서더로 활동 중인 루이비통이 맞춤 제작했다.

아시아 국적 배우 최초로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정재(50)의 행보에도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그는 스타워즈 드라마 시리즈 ‘어콜라이트’ 주인공으로 캐스팅된 상태. 할리우드 대형 제작사들의 러브콜도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