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부동산

현대건설, ‘트랜스포밍 월&퍼니처’ 개발… 목적에 따라 공간 변경

입력 2022-08-17 15:50업데이트 2022-08-17 15: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건설은 주거공간을 확장해 실내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 ‘트랜스포밍 월&퍼니처’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트랜스포밍 월&퍼니처는 실내 공간을 확장하고 변경해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벽체를 이동시키는 방식이다.

실내 공간을 확장하고 변경해 식사나 재택근무는 물론 수납장 이용까지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상하부 레일 없이 버튼 하나로 이동이 가능하며 벽체를 이동시켜 안쪽에서 식료품을 꺼낼 수 있다. 벽체를 고정된 벽 쪽으로 이동시키면 아일랜드 식탁에 사람이 추가로 앉을 수 있는 공간 확보가 가능하다.

또한 고하중을 버틸 수 있도록 설계됐다. 자동 브레이크 기능 및 전도방지 장치 기능을 부착해 안정성도 확보했다. 벽면은 자석판으로 만들어 사용자의 일정, 메모, 여행지에서의 기념품을 부착할 수 있도록 했다.

해당 상품은 힐스테이트 대명 센트럴 2차에 처음 적용됐다. 현대건설은 적용방안을 발전시켜 주방에 이어 거실, 방 등 다양한 공간에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꼐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능을 접목해 스마트한 월&퍼니처를 개발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춰 집에서의 공간에 소비자 수요도 다양해지고 있다"며 "다양한 소비자의 생활 패턴에 맞춰 공간별 알맞은 프로토타입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