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韓, 과학논문 인용 日 첫 추월… 1위는 美 제친 中

입력 2022-08-11 03:00업데이트 2022-08-1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다 인용 상위 10%’ 韓 11위-日 12위
‘상위 1%’는 日 10위 - 韓 12위
中, ‘상위 1%’도 처음으로 美 앞질러
학계에 많이 인용된 상위 10% 논문 보유 국가 순위에서 한국이 일본을 처음으로 앞질렀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한 일본 문부과학성의 ‘과학기술지표 2022’에 따르면 2018∼2020년 세계에서 인용이 많이 된 상위 10% 논문의 수는 한국이 11위, 일본이 12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10년 전 조사(13위)보다 두 계단 올라간 반면, 일본은 6위에서 12위로 하락하면서 두 국가 간 순위가 역전됐다.

인용 빈도가 상위 1%인 논문 수에서는 아직 일본(10위)이 한국(12위)보다 우위를 지켰다. 하지만 10년 전에 비하면 일본은 당시 7위에서 순위가 내려갔고, 한국은 14위에서 12위로 올라갔다. 일본 학계는 논문 경쟁력 저하의 원인으로 연구 관리 및 기술 인력 부족을 꼽았다.

중국은 인용 상위 10% 논문은 물론이고 상위 1% 논문 부문에서도 모두 1위를 차지했다. 2018∼2020년 중국의 상위 1% 논문 수는 총 4744편으로 미국(4330편)을 처음 앞질렀다. 인용된 논문 점유율도 중국(27.2%)이 미국(24.9%)을 앞섰다. 상위 10% 논문 수는 지난해부터 중국이 미국을 앞질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이 2020년 연구개발비를 571조 원 투입해 2010년에 비해 2.5배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연구개발비(697조 원)에는 못 미치지만 빠른 증가세로 미국을 추격하고 있다. 고다 게이스케 일본 도쿄대 교수는 “국가가 주도해 예산을 투입할 수 있는 중국의 정치 체제가 기술 개발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