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5·18기념사 7차례 고치며 ‘통합 주춧돌’ 직접 추가

입력 2022-05-19 03:00업데이트 2022-05-1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18 민주화운동 42주년]尹, 케네디 연설 본떠 “모두 광주시민”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행 KTX 특별열차에서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앞서 기념사를 검토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통합의 주춧돌입니다.” 18일 윤석열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사에서 낭독한 이 문장은 그의 손끝에서 나왔다. 1980년 5월 광주의 아픔을 치유하고 국민통합의 길을 모색하려는 윤 대통령의 고심이 기념사 준비 과정에 그대로 드러났다는 게 대통령실의 전언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8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은 근 일주일간 기념사 초안을 직접 썼다 지우기를 반복하며 퇴고를 총 7차례 했다”며 “윤 대통령은 어떻게 하면 광주의 5월에 담긴 슬픔을 미래의 희망으로 승화시킬 것인가를 고민했다”고 했다. 또 “한 줄의 문맥이 가슴에 와닿지 않으면 다시 지우고 또 지웠다”고도 했다.

이 과정에서 윤 대통령은 초고에 없던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는 표현도 추가했다. 10일 취임사에 ‘통합’이 직접 언급되지 않았다는 지적을 감안한 듯 5·18기념사에는 통합의 메시지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의 고민은 광주로 향하는 KTX 특별열차 안에서도 이어졌다. 그 결과 윤 대통령은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국민 모두는 광주시민”이라는 말로 기념사를 마무리했다. 기념식 30분 전 언론에 배포된 기념사에는 들어있지 않던 문장이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KTX 열차 안에서 1963년 6월 베를린을 방문한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베를린 시민을 상대로 “이제 자유세계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말은 ‘나는 베를린 시민이다’이다”라고 한 연설을 떠올리고, 즉석에서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