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LG엔솔-GM, 美에 세번째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 짓는다

입력 2022-01-27 03:00업데이트 2022-01-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얼티엄셀스 3공장 설립”
25일(현지 시간) 미국 미시간 주의회 건물에서 열린 LG에너지솔루션과 제너럴모터스(GM)의 합작공장 투자 발표 행사에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자동차전지사업부장(왼쪽)과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제공
LG에너지솔루션과 제네럴모터스(GM)가 미국 미시간주에 세 번째 합작공장을 짓는다. 양사가 미국 오하이오주, 테네시주에 건설 중인 1, 2공장에 이어 미시간 3공장까지 완공되면 연간 168만 대 이상의 전기자동차에 탑재할 수 있는 배터리 생산이 가능해진다.

GM은 합작공장 건설 비용을 포함해 총 70억 달러(약 8조3790억 원)를 투자해 2025년까지 테슬라를 뛰어넘고 북미에서 전기차 1위 자리에 오르겠다는 계획을 구체화했다. 70억 달러는 110년이 넘는 GM 역사에서 가장 큰 규모의 투자다. LG에너지솔루션도 이번 합작공장뿐만 아니라 미국 내 독자 생산 능력을 늘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북미에서의 점유율을 높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과 GM은 25일(현지 시간) 미국 미시간주 랜싱에서 투자 발표 행사를 갖고 양사의 합작법인(JV) ‘얼티엄셀스’의 3공장 설립 계획을 밝혔다. 양 사는 이 공장에만 26억 달러(약 3조1137억 원)를 투자한다. 올해 착공해 2024년 하반기(7∼1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얼티엄셀스가 생산하는 배터리는 GM 전기차에 탑재된다.

미시간 3공장은 2025년 초 1단계 양산을 시작해 향후 연 50GWh(기가와트시) 규모까지 생산 능력을 늘릴 예정이다. 이는 한 번 충전했을 때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전기차를 약 70만 대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올해 양산 예정인 오하이오 공장(35GWh 이상)과 내년 양산에 들어가는 테네시 공장(35GWh 이상)을 합치면 얼티엄셀스는 총 120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양 사는 4번째 공장도 세울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GM은 이날 합작공장 건설 외에도 40억 달러(약 4조8000억 원)를 추가로 투입해 디트로이트 외곽 오리온 조립공장을 전기 픽업트럭 공장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전기 픽업트럭에서는 2024년부터 쉐보레 실버라도, GMC 시에라 등 신형 전기 픽업트럭을 생산할 계획이다. GM은 연 60만 대의 전기 픽업트럭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메리 배라 GM 최고경영자(CEO·회장)는 “이번 신규 공장은 2025년 북미 전기차 시장 1위 달성을 노리는 GM에 매우 의미가 큰 발걸음”이라며 “GM은 얼티엄셀스 신규 공장을 포함해 미시간 전기차 생산 공장에 총 7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는 앞서 GM이 2025년까지 전기차에 350억 달러(약 42조 원)를 투자해 연 100만 대를 팔겠다고 밝힌 계획의 일환이다. 현재 전기차 1위 기업인 테슬라는 지난해 100만 대가량의 전기차를 생산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도 “나의 경제 전략이 미국의 역사적 제조업 귀환에 일조하고 있다는 신호”라는 성명을 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부터 우리 행정부는 미국이 전기차 제조의 미래를 선도하는 걸 보장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며 양 사 투자에 대한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030년까지 미국에서 팔리는 신차의 절반을 전기차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뒤 전기차 산업 성장을 위한 우호적 정책을 다양하게 실행해 왔다. 중국, 유럽 등에 비해 뒤처져 있던 미국 전기차 산업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고,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 시장도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는 북미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가 순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합쳐 지난해 46.1GWh에서 올해 74.7GWh로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2025년에는 285.8GWh까지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내 생산 능력을 대폭 늘려 전기차 배터리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확보해 나간다는 목표다. LG에너지솔루션은 미국 3위 자동차 업체 스텔란티스와도 합작법인을 세워 2024년 1분기(1∼3월) 40GWh 규모의 생산 능력을 갖추기로 했다. 또 현재 가동 중인 미시간 단독 공장을 증설하는 한편, 애리조나주에도 공장을 세울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확보한 LG에너지솔루션의 독자 생산 능력도 40GWh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