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재명 “조국, 잘못 확인되면 당연히 책임져야”

입력 2021-11-24 03:00업데이트 2021-11-24 10: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국의 강 어떻게’ 질문에 답변
조응천, 與-열린민주 합당 추진에
“중도로 가야하는데 반대로 가는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디지털 대전환 관련 공약을 발표를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1.11.23/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잘못이 확인되면 당연히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3일 YTN 인터뷰에서 ‘조국의 강을 어떻게 건널 것이냐’는 질문에 “똑같은 행위에 대한 책임도 권한이 있을 땐 더 크게 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앞서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조응천 의원이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서 “이번 선거의 관건은 누가 중도의 마음을 얻느냐인데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 중 가장 큰 것은 ‘조국의 강’을 확실히 건넜느냐 여부”라고 언급한 것에 대한 입장이다. 조 의원은 민주당이 범여권 비례위성정당인 열린민주당과의 합당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방향이 반대로 가고 있다. 중도로 가야 하는데 왼쪽으로 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최종 결론은 (아직) 사법적 판단이 남아 있어서 유보해야 한다”면서도 “우리 진영이라는 이유로, ‘왜 나만 가지고 그러느냐, 더 심한 사람이 있지 않느냐’고 하면 (안 된다)”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경우, 사실 가족의 비리 혐의는 조 전 장관에 비교할 바가 안 된다”고 전제를 깔면서 “(다만) 우리는 집권 세력이기 때문에 다른 일반인들보다 가혹한 책임을 감수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실제 민주당 내에서는 최근 열린민주당과의 합당 과정에서 자칫 또다시 조국의 강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적지 않게 나오고 있다.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대표적 ‘친(親)조국’ 인사이고 김의겸 의원은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민주당에서 공천 배제까지 당하지 않았느냐”며 “조국 사태와 부동산 투기 모두 민주당 입장에서는 최대한 피해야 하는 사안인 만큼 합당에 신중해야 한다”고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