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공수처 빈손 안돼… 김웅 소환조사해야”

이윤태 기자 입력 2021-10-23 03:00수정 2021-10-23 0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발사주 의혹 징계안 제출엔, 野 “윤미향-이상직부터 제명하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놓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겨냥해 “공수처란 존재가 빌 공(空)자 손 수(手)자, ‘빈손’이 돼선 안 된다”며 국민의힘 김웅 의원 등에 대한 강제수사를 촉구했다.

송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기문란 범죄의 배후가 드러나고 있는데 공수처가 제대로 존재 의미를 증명 받으려면 (국민의힘) 김웅 정점식 의원을 소환조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거듭 공수처를 향해 “왜 손준성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와 김웅 의원을 빨리 소환해 수사하지 않느냐”며 “국회는 체포동의안 의결이 준비돼 있으니 즉각 강제수사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고발장 작성자로 지목된 손 전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해선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 봐도 탄핵소추 대상”이라고 했다.

이어 “대선 전에 결론을 내지 못하면 정치적 논란이 될 것”이라며 “그래서 신속한 수사가, 공수처가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공수처를 거듭 압박했다.

민주당이 전날 김 의원과 정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일축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자당 출신인) 윤미향 이상직 의원의 제명부터 서둘러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관련기사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송영길#공수처#김웅#고발사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