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럭비, 역사적 첫 득점

세계럭비협회 홈페이지 입력 2021-07-27 03:00수정 2021-07-27 05: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럭비 대표팀 정연식(오른쪽)이 26일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7인제 럭비 조별리그 A조 첫 경기에서 뉴질랜드에 0-7로 뒤진 전반 5분 48초에 첫 트라이(골)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한국 럭비 선수가 올림픽 무대에서 득점을 올린 건 정연식이 처음이다. 한국은 세계 랭킹 2위 뉴질랜드에 5-50으로 패했다. 세계 랭킹 6위 호주와의 2차전에서도 5-42로 패한 한국은 27일 아르헨티나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사진 출처 세계럭비협회 홈페이지
주요기사

#도쿄올림픽#럭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