쭈타누깐 자매, 24언더 합작… LPGA 팀대회 우승

이헌재 기자 입력 2021-07-19 03:00수정 2021-07-19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종라운드 버디 11개 쓸어담아
랭킹점수 없이 2년 투어 진출권
김아림-노예림, 공동 3위 올라
18일 끝난 LPGA 팀 대회인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을 합작한 에리야(왼쪽)-모리야 쭈타누깐 자매(태국). LPGA투어 제공
에리야(26)-모리야(27) 쭈타누깐 자매(태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팀 대회인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했다.

쭈타누깐 자매는 18일 미국 미시간주 미들랜드의 미들랜드CC(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11언더파 59타를 합작하며 4라운드 최종 합계 24언더파 256타로 정상에 올랐다.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매 홀 더 좋은 점수를 그 팀의 성적으로 삼는 포볼 경기로 치른 최종 라운드에서 쭈타누깐 자매는 버디 11개를 쓸어 담는 놀라운 팀워크를 과시했다. 쭈타누깐 자매는 같은 포볼 경기로 치른 2라운드에서도 59타를 합작했다. 에리야는 5월 혼다 클래식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우승이자 통산 12승째를, 모리야는 2018년 휴젤-LA오픈 우승 이후 3년 만에 2승 고지를 밟았다.

이 대회 우승자는 2년의 투어 카드를 보장받고 CME 포인트와 우승 상금도 인정된다. 다만 올해의 선수, 신인상, 통계 기록, 세계랭킹 포인트 등은 반영되지 않는다. 6언더파 64타를 합작한 김아림(26)-재미교포 노예림(20) 조는 최종 합계 19언더파 261타로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주요기사
이헌재 기자 u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미국여자프로골프투어#쭈타누깐 자매#우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