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이탈 술자리’ 한현희도 야구 국가대표 하차

이헌재 기자 , 박창규 기자 입력 2021-07-19 03:00수정 2021-07-19 0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C 박민우 이어 두번째 낙마
강남구, 한화-키움 선수 등 5명에
‘5인이상 모임 금지’ 위반 과태료
동선 숨긴 여성 2명은 수사의뢰
방역지침을 위반한 프로야구 선수들의 ‘사적 모임’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국가대표 선수의 자진 사퇴가 이어졌고 거짓 해명 논란도 불거졌다.

17일 키움 구단은 소속 투수 한현희(28·사진)가 전날 밤 구단에 자필 사과문을 보내 태극마크를 반납했다고 밝혔다. 도쿄 올림픽 야구 국가대표로 선발됐던 한현희는 “저는 올림픽에서 국민 여러분께 응원의 박수를 받을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한현희는 KT와의 방문경기를 위해 찾은 경기 수원시 숙소를 이탈해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여성 지인 2명과 술자리를 가졌다. 같은 케이스로 대표팀에서 낙마한 것은 NC 내야수 박민우(28)에 이어 두 번째다.

서울 강남구는 같은 날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 한화 선수 1명과 키움 선수 1명, 은퇴 선수 1명, 일반인 여성 2명 등 5명에게 과태료를 부과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여성 2명은 동선을 누락한 혐의로 경찰에 추가로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6월 말부터 이 호텔에 장기 투숙해 온 두 여성은 앞서 NC 선수 4명과 함께 사적 모임 금지 규정을 위반한 혐의로 14일 고발된 바 있다.

18일 강남구에 따르면 한화(2명)와 키움(2명) 선수, 은퇴 선수 1명, 일반인 여성 2명 등 7명은 5일 새벽 6분간 같은 공간에 머물렀다. 일반인 2명은 4일 오후 11시 36분에 해당 호텔방에 입실했다. 이후 5일 0시 54분경 은퇴 선수 A 씨가 입실했고 한화 소속 B, C 씨가 곧이어 합류했다. 이어 오전 1시 30분에 한현희와 D 씨가 해당 객실에 들어서 7명이 같은 공간에 머물렀다. A, B, C 씨가 방을 나간 오전 1시 36분까지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 강남구 관계자는 “백신을 맞은 한현희와 B 씨는 인원 제한에 해당되지 않으나 나머지 5명은 규정을 위반해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화와 키움 측은 당초 소속 선수들이 각각 따로 만나 사적 모임 금지 수칙을 위반한 것은 아니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역학조사 결과 사실이 아닌 게 드러났다. 두 구단은 17일 오후 늦게 “선수 면담을 추가로 진행한 결과 방역당국의 역학조사가 맞았음을 확인했다”고 입장을 번복했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숙소이탈 술자리#한현회 하차#모임금지 위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