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자가진단 앱, 새벽에 정체불명 메시지

조유라 기자 입력 2021-07-15 03:00수정 2021-07-15 0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안 너무 허술’ 등 2회 연속 알람도
해킹 의심… 학부모들 정보유출 우려
학생과 교사들이 등교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스스로 체크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14일 새벽 정체불명의 알림 메시지가 대량으로 발송돼 교육부가 해킹 여부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이 ‘자가진단’ 앱은 코로나19 의심 증상 사전 확인을 위해 교육부와 전국 시도교육청,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공동 개발했다. 학생들은 교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등교 전 앱을 통해 건강 상태를 제출해야 한다. 등교 전 자가진단을 완료해야 하기 때문에 학부모들은 등교 전 오전 시간대 알림 메시지 수신 기능을 설정해 놓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날 새벽 시간대 일부 학생과 학부모는 2회 이상 연속 알림 메시지를 받았다. 발신자는 ‘자가진단 드가자’ ‘여러분 자가진단 하세요! 확진자 늘고 있는 거 보이잖아요?’ ‘자가진단 보안이 너무 허술합니다’ 등으로 표기됐다. 기존에는 소속 학교명과 학급이 발신자로 표시됐다.

학부모들은 해킹을 의심하며 자가진단 앱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했다. 자가진단을 하기 위해서는 학교, 성명, 생년월일 등 개인정보와 인증번호를 입력해야 한다. 일부 학부모는 “자가진단 앱은 이전에도 새벽 시간에 갑자기 알림이 오거나 설정한 알림이 울리지 않는 경우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원인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교육부#자가진단 앱#정체불명 메세지#해킹 의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