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도 “국민에 잘못된 시그널 줘 4차 유행”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7-14 03:00수정 2021-07-14 0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4차 유행]국회 상임위 여야, 방역당국 질타
정은경 “방역 완화 메시지 탓” 시인
여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원인을 놓고 “국민에게 잘못된 시그널을 줬기 때문”이라며 방역당국을 질타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 백신 수급 불안 현상에 대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의 대처를 집중 추궁했다.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은 “(잘못의) 시작은 백신 구매 골든타임을 놓쳐 수급 부족을 겪은 것이고 끝판왕은 방역 완화 발표였다”고 날을 세웠다. 같은 당 조명희 의원은 “정부는 델타 변이가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고 하며 외식과 여행을 권장하고 돈 뿌리기에 치중하며 국민들의 심리 방역까지 허물어 버렸다”며 “이런 의사결정은 도대체 누가 한 것인지 책임져야 한다”고 질책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민주당 최종윤 의원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와 무증상 환자 폭증을 예견했으면서 방역 완화 메시지를 내 지금 상황을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회의에 출석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거리 두기 완화 개편 메시지가 (4차 대유행에) 영향을 줬다고 본다”면서 “아직 4차 대유행의 피크가 어딘지 알기는 어렵지만, 발생 추이를 좀 더 지켜보며 정점 이후 감소세 등을 고려해 방역 조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국회 상임위 여야#코로나19 대유행 원인#방역당국 질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