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기본소득 말씀 오락가락” 이재명 “프레임 씌우지 말라”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7-09 03:00수정 2021-07-09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 대선후보 예비경선 마지막 TV토론
反이재명, 기본소득-기본주택에 공관뷔페 만찬 논란까지 공격
최문순 “바지운운 발언 하지말라”…이재명 “사과드린다” 고개숙여
추미애, 이낙연 향해 “꽃길만 걸어”…與 9일부터 예비경선 여론조사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채널A, TV조선 공동 주관 합동 TV 토론회에 참석해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토론회에 참석한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 지사, 박용진 의원, 이 전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기본소득 공약에 대해 오락가락 말씀을 하고, 도덕성 우려도 있다.”(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말 바꾸기’는 다른 후보들이 만들고 싶은 프레임일 뿐이다. 정책의 변화와 생각이 바뀌는 과정을 거짓말이라고 하는 건 억울하다.”(이재명 경기도지사)

“(이 전 대표는) 기득권에 맞서지 않고 꽃길만 걸었다.”(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8일 열린 민주당 대선후보 예비경선 마지막 TV토론에서는 여권 대선 지지율 1, 2, 3위인 후보들의 물고 물리는 대립 구도가 형성됐다. 지지율 2위인 이 전 대표는 1위인 이 지사를, 3위인 추 전 장관은 2위인 이 전 대표를 겨냥했다. 11일 8명의 후보 가운데 6명을 추리는 컷오프를 앞두고 경쟁 주자와의 각세우기를 통한 존재감 드러내기 전략이다.

주요기사
○ 이재명 겨냥한 이낙연, 이낙연 겨냥한 추미애


이날 주도권 토론에서 발언 기회를 잡은 다른 주자들은 일제히 이 지사를 향해 질문을 던지며 공세에 나섰다.

특히 이 지사에 이어 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2위를 달리는 이 전 대표의 공세가 거셌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공관에서 뷔페 만찬을 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참석자와 당시 비용 등 자료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다른 경쟁 주자들도 이 지사의 정책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는 등 이 지사 대 ‘반(反)이재명’ 구도도 여전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이 지사에게 부탁한다. ‘바지’ 운운하는 발언을 하지 말아주시고 사과를 해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지난 TV토론에서 유감 표명에 그쳤던 이 지사는 이에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를 비판하는 데 화력을 집중했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가 대표 임기 시절 검찰개혁에 소홀했다는 점을 꼽으며 “기득권에 맞서 싸우기보다는 꽃길을 걸었다는 평가가 있다”고 비판했다. 여권 관계자는 “여권 대선 주자 중 지지율 3위인 추 전 장관 입장에선 마지막 토론회인 만큼 이 전 대표와 각을 세움으로써 강성 지지층 결집을 유도하려고 했을 것”이라고 했다.

○ 군소 후보 끌어안기 나선 이재명


반면 이 지사는 처음부터 자신의 기본소득 정책을 먼저 언급하며 공격에 나섰다. 특히 기본소득 관련 질문이 나오기 전부터 정세균 전 총리의 ‘씨앗 통장’ 공약에 대해 “제가 주장하는 기본소득과 크게 다르지 않은데 왜 한쪽은 포퓰리즘이고 한쪽은 포퓰리즘이 아니라고 하는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자신의 기본주택 정책을 비판하는 박용진 의원에게는 미리 출력한 반박 자료를 흔들며 “여기 있다. 지금 바로 드리겠다”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공관 만찬 의혹을 제기한 이 전 대표에게도 “이 전 대표님도 총리 시절 공관 사용 내역을 다 공개했느냐. 그랬다면 지금 바로 알려드리겠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군소후보들에게는 의도적으로 우호적, 정책적 질문을 던지며 구애에 나섰다. 지방분권을 강조하고 있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에게 “헌법이 개정된다면 수도를 법률로 정할 수 있다고 규정해 아예 (행정수도를 충청권으로) 옮기는 게 어떠냐”고 제안하거나 언론인 출신인 최 지사에게 “언론 개혁에 대한 의견이 어떠냐”고 물어보기도 했다.


○ 각 후보, 본경선 앞두고 선거인단 모집 ‘총력전’


민주당은 이날 TV토론을 마지막으로 예비경선 일정을 마무리하고 9일부터 사흘간 예비경선(컷오프) 국민·당원 여론조사에 들어간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라 하위 2명을 제외한 6명이 12일부터 본경선을 치르게 된다. 이 지사는 본경선에서 결선투표 없이 한 번에 승부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선거인단 1차 모집 마감이 11일”이라며 “‘초반 대세’ 1차 경선에 참여한 여러분의 선택에 달려 있다. 친지들에게도 이 문자를 공유해 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후발주자들은 결선투표까지 승부를 끌고 갈 경우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보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일대일로 맞붙는 결선에서 반이재명 성향 지지층 결집을 유도하면 결과가 예측불허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낙연#이재명#대선후보 tv토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