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김두관도 대선 출사표… 與주자 9명으로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6-21 03:00수정 2021-06-21 0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秋 23일-金 내달 1일 출마 선언
6명 초과땐 컷오프… 합종연횡 주목
법무부 장관 재직 시절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대선 도전을 공식 선언한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도 다음 달 1일 공식 출사표를 낼 예정이다. 대진표가 갖춰지면서 선두권을 달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견제하기 위한 ‘반(反)이재명’ 연대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추 전 장관은 20일 페이스북에 “오랜 고심 끝에 결심했다. ‘사람이 높은 세상’을 향한 깃발을 높게 들기로 했다”며 “제가 개혁의 저항에 맞서 외롭게 고군분투하던 시절, 국민 여러분께서 힘내라며 만들어주신 구독자 21만의 ‘추미애TV’를 통해 생방송으로 만나뵙게 될 것”이라고 했다. 지난해 이른바 ‘추-윤 갈등’ 당시 추 전 장관을 지지했던 열성 친문(친문재인) 지지층의 지원을 발판으로 대선에 도전하겠다는 의미다.

경남도지사를 지낸 김 의원도 다음 달 1일 출마를 선언한다. 두 사람이 참전을 알리면서 여권 대선 주자는 이 지사,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박용진 이광재 의원, 양승조 충남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 9명으로 늘어났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후보가 7명 이상일 경우 6명으로 줄이는 컷오프를 실시하도록 되어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 경선의 초반 레이스는 “누가 탈락자 3인에 들 것인가”에 집중될 가능성이 커졌다. 여기에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결선 투표를 하도록 되어 있는 당헌·당규에 따라 컷오프, 결선투표를 염두에 둔 후보들 간 합종연횡도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실제로 경선 연기를 주장하고 있는 이 전 대표, 정 전 총리, 이 의원은 22일 ‘도심공항, 어떻게 할 것인가?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 모색’을 주제로 합동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대선 주자들이 공동으로 정책토론회를 여는 것은 처음이다. 여권 관계자는 “세 사람 모두 이 지사의 대표 정책인 ‘기본소득’에 부정적”이라며 “경선 일정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 ‘반이재명 연대’도 더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김두관 의원#대선 도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