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非이재명’ 與의원 60여명 “경선 연기 논의 의총 열자”

김지현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8: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송영길 기존일정 유지 뜻 밝히자
의총 소집 요구 집단행동 나서
이낙연-정세균 측 의원들 포함
더불어민주당 내 비(非)‘이재명계’ 의원 60여 명이 17일 “대선 경선 일정을 논의하기 위한 의원총회를 개최하자”는 의원총회소집요구서에 공동 서명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섰다. 송영길 대표가 경선 일정을 현행대로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치자 이에 반대하는 의원들이 ‘막판 뒤집기’에 나선 것.

송 대표는 이날 오후 SBS 인터뷰에서 “내일(18일) 최고위원회에서 최종 회의를 통해 (경선 연기 여부를) 결정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헌당규를 지키는 것이 중요한지’를 묻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며 경선 일정을 현행대로 하겠다는 뜻을 보였다. 앞서 그동안 경선 연기 가능성에 대해 “대선경선기획단이 출범하면 구체적으로 정리하겠다”고 한 것과 달리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종 결론을 내리겠다고 못 박은 것. 현행 당헌당규는 대선 6개월 전까지 후보를 확정하도록 돼 있다.

이에 여권 대선 후보 지지율 1위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을 비롯해 경선 연기를 반대해 온 박용진 의원 등을 제외한 대부분 캠프 내 의원들이 사실상 마지막 카드를 꺼내 든 것으로 풀이된다. 공동 서명에는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김두관 이광재 의원 등을 돕는 의원들이 두루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재적 의원의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으면 의원총회를 소집하도록 돼 있다.

서명에 참여한 한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경선을 무조건 미루자는 취지가 아니라 당의 중요한 결정을 소속 의원들과 함께 논의하자는 취지에서 공동 서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非이재명계 “宋독주” 경선강행 반발… 李측 “특정계파 탐욕”

송영길 기존 일정 밀어붙이자… 친문 중심 “일정 조정 불가피”
경선일정-종부세등 갈등 누적… 오늘 최고위-의총 격돌 ‘전운’


친문 김경수 찾아가… 이재명 “원팀으로 함께”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7일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열린 경기도와 경남도 간 공동협력을 위한 정책 협약식에 앞서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 지사는 김 지사를 만난 뒤 페이스북에 “말이 아닌 실천으로, 원팀이 되어 당면한 파도를 함께 넘겠다”고 했다. 창원=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대선 경선 연기’와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완화’라는 두 개의 대형 이슈를 둘러싸고 더불어민주당 내에 17일 하루 종일 ‘전운’이 감돌았다. 앞서 송영길 대표 등 당 지도부는 18일 최고위원회의와 정책의원총회에서 각각 이슈를 다룬 뒤 매듭을 짓겠다고 예고한 상황. 이에 맞서 ‘비(非)이재명’계를 자청하는 의원들을 중심으로 “지도부가 독주한다”는 반발이 터져 나오면서 그동안 쌓여있던 당내 계파 및 정치 그룹 간 갈등이 본격적으로 수면 위로 올라오는 모양새다.

당장 18일 오전 열릴 최고위원회의에선 대선 경선 연기 여부를 둘러싼 ‘격론’이 예상된다. 송 대표 등 당 지도부는 경선 일정은 현행대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하지만 친문(친문재인) 성향의 최고위원들을 중심으로 “정권 재창출을 위해선 경선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경선 연기파’가 형성된 상황.

전혜숙 최고위원은 17일 페이스북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당원과 국민에게 약속 받았으니 후보 단일화 없이 그냥 대선을 치르면 된다고 주장하셨다면 2002년 대선 결과가 어땠을까”라며 경선 연기를 주장했다. 여권 관계자는 “통상 지도부 소속 의원들은 공개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데, 송 대표가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결론을 내리겠다고 공표해 버린 영향이 컸다”며 “이낙연 전 대표를 돕는 전 최고위원 입장에선 급박하다고 판단해 공개 반대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여기에 더해 비이재명계 의원 60여 명도 ‘의원총회 소집 요구서’에 공동 서명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서면서 당 지도부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재적의원의 3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으면 의원총회를 소집해야 한다.

이에 대해 ‘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은 이날 “민생의 어려움은 심각해지는데 집권 여당에서 오직 특정 계파의 이익만을 위해 경선을 연기하자며 연판장이나 돌리는 행태를 보면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대선에 실패해도 나만 살면 된다는 탐욕적 이기심의 끝이 어딘지 걱정된다”고 날을 세웠다.

오후에 열릴 정책의원총회에서는 종부세 완화 여부를 둘러싼 충돌이 예상된다. 이미 진성준 의원 등 ‘부동산 강경파’ 의원들이 종부세 완화에 반대하는 프레젠테이션을 예고한 상태다. 친문 성향 싱크탱크인 ‘민주주의 4.0’과 ‘더미래’ 소속 의원들도 송 대표의 연이은 설득에도 여전히 반대 입장을 고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종부세 완화안을 내놨던 김진표 부동산특위 위원장 등은 이날 각 의원실에 “내년 대선 승리를 위해 실수요 1가구 1주택에 대한 종부세와 양도소득세는 반드시 낮춰야 한다”는 내용의 ‘부동산 특위안의 정치적 입장문’을 보냈다. 7쪽짜리 입장문에서 특위 측은 “4·7 재·보궐선거 패배의 가장 큰 원인은 집값 상승과 세 부담 폭증으로 인한 부동산 민심 이반”이라며 “세 경감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4·7 재·보궐선거에서 대패하고도 민주당이 오만과 아집을 부린다는 비판이 제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재명#경선 연기#송영길#이낙연#정세균#친문#노무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