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환적 분위기에 담아낸 ‘만남에 대한 염원’

손효림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재연 작가 ‘Great to see you’ 개인전
유재연 작가(33)의 개인전 ‘Great to see you’가 서울 종로구 갤러리룩스에서 7월 2일까지 열리고 있다.

전시 제목과 같은 작품 ‘Great to see you’(사진)는 꽃을 든 소년이 새를 닮은 생명체와 마주하는 장면을 그렸다. 만남에 대한 염원을 담은 것처럼 느껴진다. 소년은 무언가를 응시하며 혼자 앉아 있거나(‘Night Train’), 새 같은 생명체를 품에 꼭 안고 있다(‘Two in the wetland’). 숲속에서 소녀가 휴대전화 화면을 보는 모습을 동물들이 가만히 지켜본다(‘Screaming dreams’).

동화 속 장면처럼 느껴지는 작품들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누군가와 함께하기도 하지만 결국 혼자 생각하고 감내해야 하는 삶의 본질에 대해 고민한 흔적이 엿보인다. 작가는 일과 쉼, 가정과 사회 등 우리 세계를 나누는 밤이라는 시간에 주목한 작품을 꾸준히 선보였다. 무료.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주요기사

#유재연 작가#개인전#만남#염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