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8월 말이면 충분한 시간”…尹 “결정된 건 없다”

유성열 기자 입력 2021-06-15 03:00수정 2021-06-15 06: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경선버스 탈 분들 일정 맞춰야”
외부 대선주자 ‘경선전 입당’ 압박
윤석열, 국민의힘 향해 “기대가 크다”
일각선 “택시 타고 직행할수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당 외부 대선주자들을 향해 “8월 중순, 말이면 정치적 결단을 내리기에 충분한 시간”이라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시작 전 입당을 압박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모든 선택은 열려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밖에 훌륭한 주자분들이 많이 있고 그분들 입장에서는 어떤 식으로든지 (입당의) 가이드라인을 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국민의힘 경선에) 탑승하실 분들은 일정을 맞춰 가실 거고, 다른 생각이 있으신 분들은 다른 생각에 맞춰 가시지 않을까 본다”고 했다.

이 대표의 당선에 대해 윤 전 총장은 이날 이동훈 대변인을 통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국민 기대가 컸고 관심을 받았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관심과 기대가 크다”고 했다. 다만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선 “(나는) 국민이 불러서 나왔고 (국민이) 가리키는 길대로 따라간다고 말씀드렸다”며 “모든 선택은 열려 있고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고 했다.

윤 전 총장과 서울 연희동을 함께 방문했던 장예찬 시사평론가는 페이스북에 “버스가 먼저 출발해도 택시를 타고 목적지로 직행할 수 있는 사람에게 언제 들어오라고 으름장을 놓을 필요가 없다. 손님이 한 명도 없는데 먼저 출발하면 버스 기사만 손해”라고 쓰며 이 대표를 견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대변인은 “장 평론가는 캠프 소속이 아니라 지지자”라며 “윤 전 총장이나 대변인의 입장은 아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윤 전 총장 일정과 메시지를 기자들에게 알리기 위한 단체 카카오톡방을 개설해 본격적인 공보 활동을 시작했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준석#윤석열#경선버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