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부동산

현대건설, 전주 하가구역 재개발정비사업 수주

입력 2021-05-24 12:20업데이트 2021-05-24 12: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건설은 전주 하가구역 재개발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획득하며 올해 누적 수주 금액 1조원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북 전주 하가구역 재개발정비사업조합은 지난 22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우선협상대상자인 현대건설과의 수의계약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 512표 중 431표(득표율 84.2%)를 득표하며 현대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과 4월 진행된 두 차례 입찰 모두 현대건설만 단독으로 참여하며 유찰됨에 따라 조합은 시공자 선정 방식을 수의계약으로 전환하고 현대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전주 덕진구 하가2길 21(덕진동2가 327-1번지) 일대 11만 3,156㎡ 부지에 용적률 225.11%, 건폐율 21.15%를 적용해 지하2층, 지상17층 공동주택 27개동 1994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재개발 사업이다.

하가구역은 전주천이 단지 바로 앞에 있어 재건축 시 뛰어난 조망권을 확보할 수 있으며, 인근에는 전주천공원, 가련산공원, 덕진공원이 인접해 있어 쾌적한 주거환경을 자랑한다.

현대건설은 ‘단 하나의 명예’를 뜻하는 힐스테이트 아너원을 단지명으로 정하고, 전주의 중심에 위치한 하가구역을 전주의 단 하나뿐인 명품 주거단지이자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단지의 랜드마크 요소인 고품격 스카이커뮤니티를 적용해 전주천과 덕진호의 경관을 누릴 수 있다. 단지 중앙을 가로지르는 폭 45m, 길이 350m의 사계절 테마가로와 2km에 이르는 단지내 순환산책로를 조성해 현대건설이 자랑하는 명품 조경을 선보일 예정이다. 테라스하우스와 천장고가 5.3m에 이르는 최상층 복층형 펜트하우스를 배치하는 등 프리미엄 평면 구성으로 단지의 주거 가치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올해 1월 용인 수지 신정마을9단지 리모델링사업(2280억 원)을 시작으로 마포 합정동 447 일원 가로주택사업(504억 원), 대전 도마·변동1구역 재개발사업(1906억 원), 대구 신암10구역 재건축사업(1813억 원), 용산 한남시범아파트 소규모재건축사업(731억 원), 의정부 금오생활권1구역 재개발사업(1440억 원)을 수주한데 이어 이번 전주 하가구역 재개발사업(4246억 원)을 수주하며 1조2919억원의 수주고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달성한 실적을 웃도는 수준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의 기술력과 노하우, 트렌디한 라이프스타일이 적용된 최고의 아파트를 지어 보답하도록 하겠다”며 “부산 범천4구역, 서울 송파 마천4구역, 안양 관양현대아파트 등 하반기 시공사 선정을 앞두고 있는 사업지에서도 조합원들이 만족할 수 있는 최고의 사업제안으로 반드시 수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