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제 “맛간 사람들, 일반시민 지칭 아니다”, 배현진 “MBC, 사장 실수로 ‘맛갔다’ 말 나와”

정성택 기자 입력 2021-05-17 03:00수정 2021-05-17 04: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 3노조 “정치편향 사장, 나가라”
박성제 MBC 사장(사진)이 보수 진영의 광화문 집회 참석자를 ‘맛이 간 사람들’로 언급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박 사장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라는 표현은 과격한 막말로 많은 비판을 받았던 일부 인사들이 참석한 집회를 가리킨 것이다.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이나 일반적인 보수 집회를 지칭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박 사장은 14일 한국언론학회 정기학술대회에 참석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검찰개혁 집회와 광화문에서 약간 맛이 간 사람들이 주장하는 종교적 집회를 1 대 1로 보도하면서 민심이 찢겨졌다고 보도하는 게 제대로 된 공영방송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MBC 아나운서 출신의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사장의 실수로 ‘MBC 맛 간 지 오래’라는 회사에 모욕이 될 말들만 잔뜩 초래했다. 대형 언론사 사장이 술 한 말 마시고 이불 속에서나 할 마음의 속말을 공적 자리에서 분별없이 뱉어 논란을 자초하면 되겠나”라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웅 의원도 페이스북에 “광화문 집회가 약간 맛이 간 것이라면 ‘딱 봐도 100만’은 완전 맛이 간 것인가. 방법과 방향이 달라도 나라 잘되자고 나선 다 같은 우리 국민”이라고 밝혔다. MBC는 박 사장이 보도국장으로 재직하던 2019년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을 지지한 서초동 집회의 참가 인원이 100만 명으로 추산된다고 보도했다. 당시 박 사장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딱 봐도 100만 명”이라고 말해 편향 논란을 산 바 있다.

MBC의 노동조합 3곳 중 한 곳(3노조)도 이날 ‘국민을 가르는 자 공영방송에서 나가라’는 성명을 내고 “MBC 뉴스의 편파 보도에 박성제 사장의 고질적인 정치적 편향성이 큰 원인이었음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장이 편향된 정치의식을 자랑스럽게 드러내는데 무슨 개선을 기대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3노조는 “MBC 방송강령과 방송편성규약은 사회 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고, 종교나 신념 등을 이유로 차별하면 안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그게 싫으면 MBC를 떠나야 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박성제#배현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