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독수리 둥지 마을

전승훈 기자 입력 2021-05-17 03:00수정 2021-05-17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프랑스 코트다쥐르 해안에 있는 에즈는 독수리의 둥지처럼 자리 잡고 있어 ‘독수리 둥지 마을’이라고도 부른다.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는 이곳에서 ‘자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세 번째 부분을 완성했다. 좁은 골목길을 올라 정상에 오르면 선인장과 꽃들이 피어 있는 에즈 열대 식물원을 만난다. 길쭉한 허리선을 자랑하는 여인들의 나무 조각상은 지중해 에메랄드빛 물결, 주홍빛 지붕과 함께 우아한 풍경을 선사한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남프랑스#코트다쥐르해안#독수리둥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