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세터 이현 등 5명, 신생 페퍼저축서 특별지명

이헌재 기자 입력 2021-05-15 03:00수정 2021-05-15 0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자 프로배구 신생 구단 페퍼저축은행이 기존 6개 구단에 대한 특별 선수 지명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세터 이현(20·GS칼텍스), 센터 최민지(21·한국도로공사), 레프트 지민경(23·KGC인삼공사), 레프트 이한비(25·흥국생명), 센터 최가은(20·IBK기업은행) 등 5명을 선발했다. 현대건설에서는 선수를 뽑지 않았다.

한국배구연맹(KOVO) 이사회의 신생팀 지원 합의에 따라 여자부 6개 구단은 구단별 보호선수 9명의 명단을 10일 페퍼저축은행에 전달했다. 페퍼저축은행은 보호선수에 포함되지 않은 선수 1명씩을 특별 지명 형식으로 영입했다. 선수를 데려온 5개 구단에는 지명 선수의 2020∼2021시즌 연봉을 보상금으로 준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gs칼텍스#페퍼저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