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활용해 미디어플랫폼 장애 막는다

전남혁 기자 입력 2021-05-14 03:00수정 2021-05-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래픽 초과 등 20분전 예측
원인분석-복구 시간 대폭 줄여
KT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미디어플랫폼 관제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존에는 장애가 발생한 경우 담당 엔지니어가 원인을 분석하고 사후에 조치해 복구 시점이 늦어진다는 문제가 있었다. AI를 활용한 관제 시스템은 올레tv, 기가지니, 시즌 등 KT의 주요 미디어 플랫폼에 탑재돼 서비스 품질의 변화, 미디어 트래픽 변화, 이상 징후 발생 가능성을 실시간으로 탐지한다. 축구 결승전 등 특정 이벤트에 과도하게 사람이 몰리거나 네트워크 공사 등으로 원활하게 미디어를 이용할 수 없을 때 AI가 품질 장애를 실시간으로 감지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시스템은 AI가 장애 발생 시점을 20분 앞서 예측해 원인 분석과 장애 복구에 소요되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실제 서울 여의도의 KT미디어통합관제센터에서 직접 확인해 본 결과 AI가 미디어에 접속하는 접속량을 5분마다 실시간으로 예측해 파악하고 있었고 예측 수치와 실제 접속량을 실시간으로 비교한 결과도 거의 차이가 없었다.

이종식 KT 인프라연구소장은 “국내 최초로 미디어 플랫폼 품질 관리에 AI 기술을 적용해 고객에게 더욱 안정적인 고품질 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디지털 플랫폼의 품질 관리 모델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전남혁 기자 forward@donga.com
#kt#ai#미디어플랫폼 장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