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문자폭탄, 민주주의적 방식 아니다”

유성열 기자 , 박민우 기자 ,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5-07 03:00수정 2021-05-07 03: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총리후보자 국회청문회서 밝혀
“조국 사태 젊은층에게 상처 줘
이재용 사면론, 대통령께 전달할것”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임대차 3법 등 더불어민주당의 입법 폭주에 대해 “국민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법안은 숙성시켜서 여야가 대화했다면 국민이 납득하는 데 도움을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은 라임 펀드 특혜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김 후보자는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문자폭탄’에 대해 “국민의 삶과 눈높이가 우선이 돼야 한다. 내가 알고 있는 민주주의적인 방식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조국 사태’에 대해서도 “국민, 특히 젊은층에 여러 상처를 준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 주류인 친문 진영과 온도차가 있는 발언이다. 그는 문 대통령의 모욕죄 고소 사건에 대해선 “대통령이 조금 폭넓게 보도록 참모들이 보좌했으면 어땠을까”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또 가상화폐에 대해 “400만 명 이상이 거래에 참여하고 있다. 당신들이 알아서 하라고 하기에는 무책임하다”고 밝혔다. 정부 차원의 투자자 보호 장치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에 대해선 “바깥 여론을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했다.

김 후보자의 차녀 일가가 라임의 사모펀드 ‘테티스 11호’에 12억 원을 투자하면서 “특혜를 받았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김 후보자는 “(딸과 사위 모두) 현재는 (투자한 원금도) 손해를 본 상태”라며 반박했다.

관련기사
한편 국민의힘이 임명을 반대하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놓고 민주당은 야당과 추가 논의를 하기로 했다.


野 “라임펀드, 김부겸 차녀가족 특혜 설계” 金 “딸 부부도 피해자”

총리 후보자 청문회 ‘라임사태’ 공방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 후 물을 마시고 있다. 이날 청문회에선 김 후보자 차녀 일가의 라임 펀드 투자 특혜 의혹이 쟁점이 됐다. 김 후보자는 “딸 부부가 어떤 투자를 했는지 전혀 몰랐고,특혜가 아니라 손해를 봤다”고 해명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선 김 후보자 차녀 일가의 ‘라임 펀드 사태’ 연루 의혹이 쟁점이 됐다. 국민의힘이 6일 청문회 첫날부터 김 후보자를 겨냥해 “‘내로남불 개각’의 화룡점정(畵龍點睛) 격”이라고 비판하고 나서면서 국회 인준안 처리를 둘러싼 여야 충돌을 예고했다.

○ “김 후보자 위한 맞춤형 VVIP 펀드”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 후보자 차녀 부부가 가입한 라임 ‘테티스 11호’ 펀드에 대해 “라임 사태 주범이 유력 정치인 가족을 자신의 배후로 두기 위해 구성한 로비용 펀드”라며 김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다. 다른 라임 펀드와 달리 환매 수수료, 성과 보수가 0%인 데다 환매 제한도 사실상 없어 특혜라는 주장이다.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이 “문제 생기면 정보를 받고 신속하게 빠져나갈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엄청난 특혜고 라임 피해 국민들은 화가 머리끝까지 난다”고 지적하자, 김 후보자는 “(펀드 가입 사실을) 기자의 전화를 받고 처음 알았다. 금시초문이었다. 차녀는 벌써 독립해 살고 있어 이미 저와는 (경제생활을) 달리하고 있다”고 했다. 김 후보자는 “(투자한 원금도) 손해를 본 상태라고 이야기를 들었다. 매일 환매 가능하다면 (차녀 부부가) 어떻게 환매가 안 됐겠나”라며 환매한 적이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후보자 측은 손해액이 원금의 15%가량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딸 부부가 자금 회수를 시도했지만, 금융당국에서 (조사에 착수해) 미수에 그치게 됐다”고 맞섰다.

“왜 특혜냐. 딸 부부도 피해자”라는 김 후보자의 항변에 야당 의원석에서 황당하다는 웃음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김 후보자는 “지금 비웃음 받으려고 여기 있는 거 아니다. 아무리 의원이라도 이게 뭔가”라며 발끈했지만, 야당 의원의 사과 요구에 “무례한 짓을 한 데 대해 사과하겠다”고 몸을 낮추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테티스 11호’의 설정액 367억 원 중 349억 원을 댔던 회사는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이 사실상 운영했던 A사다. 여기에다 이 전 부사장이 6억 원, 김 후보자 차녀가 3억 원, 사위 최모 씨가 3억 원, 손녀(6)와 손자(3)가 각각 3억 원을 더 넣었다.

○ 조국·문파와 선 그은 김부겸
야당 의원들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를 두고 김 후보자가 “피해 호소인”이라고 언급했던 전력, 자동차세·과태료 체납, 강원 고성·속초 대형 산불 현장에서의 기념촬영에 대해 질타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부끄럽다” “반성한다” “죄송하다”는 답변을 여러 번 반복하며 낮은 자세를 보였다.

김 후보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논란에 대해 “기대에 못 미쳤다”면서 “국민, 특히 젊은층에 여러 상처를 준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조 전 장관 검찰 수사에 대해선 “한 사람을 손보듯이 탈탈 털고, (피의 사실을) 생중계하듯 언론에 흘리는 관행도 문제 삼아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민주당의 의석수를 앞세워 임대차 3법 등을 기립 표결한다”는 지적에 김 후보자는 “국민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법안은 숙성시켜야 한다”고 했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필요성과 관련해선 “경제계 인사를 만나 상황 인식을 잘 정리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과 민주당의 입법 폭주 논란 등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을 잇달아 밝힌 데 대해 야권에선 “김 후보자가 친문 세력의 주장에서 벗어난 국정 운영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 후보자는 주택 보유세 완화 논란에 대해 “주택을 장기 보유한 은퇴자 고령자에 대해선 최소한의 정책 탄력성을 보여줘야 하지 않겠느냐는 지적이 있다”면서 “부동산정책의 원칙이 흔들리지 않는 선에서 재산세·종합부동산세 제도를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유성열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박민우 기자 /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김부겸#국무총리 인사청문회#조국#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라임 펀드 사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