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년 만의 타이틀 방어’ 21세 박현경이 해냈다

강홍구 기자 입력 2021-05-03 03:00수정 2021-05-03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LPGA선수권 10언더 통산 3승
작년 데뷔 첫 감격 대회서 또 정상
“90%는 캐디 맡아주신 아버지의 몫”
박현경(왼쪽)이 2일 크리스F&C KLPGA 챔피언십 시상식에서 캐디인 아버지 박세수 씨와 함께 트로피를 든 채 통산 3승을 의미하는 손가락 3개를 들어 보이고 있다. KLPGA 제공
박현경(21·한국토지신탁)이 국내 여자프로골프 대회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가진 ‘KLPGA 챔피언십’에서 39년 만에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박현경은 2일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 영암CC(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크리스 F&C 제43회 KLPGA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2개로 2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공동 2위 김지영, 김우정과 1타 차다.

투어 2년 차이던 지난해 이 대회에서 프로 첫 우승을 맛봤던 박현경은 대회 2연패이자 통산 3승을 수확했다. 1978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건 1980∼1982년 3연속 우승자인 고(故) 구옥희 이후 처음이다. 박현경은 우승 상금 1억8000만 원도 챙겼다.

대회 기간 초속 6, 7m의 강풍이 불었지만 박현경은 나흘 동안 매일 언더파 스코어를 기록할 만큼 안정된 경기력을 펼쳤다. 이에 대해 박현경은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선수 출신으로 자신의 캐디를 맡은 아버지 박세수 씨(52)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했다. “바닷가 링크스 코스에서 부진한 약점을 벗어난 것 같아 기쁘다. 경험이 많은 아버지의 클럽 선택을 믿고 따랐는데 80% 맞아떨어졌다. 우승의 90%는 아버지의 몫이다.”

주요기사
박현경은 또 “우승하면 39년 만의 타이틀 방어 성공이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의식하지 않으려 했다. 기록을 세우고 나니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말했다.

그가 꼽은 승부홀은 9번 홀이다. 2타 차 공동 3위로 최종 4라운드를 맞이한 박현경은 이 홀에서 약 17.6m 버디 퍼트에 성공한 뒤 12, 13번홀 연속 버디를 따내며 선두로 치고 나갔다. 전날 선두였던 김지영은 1타 차 2위였던 18번 홀에서 3.5m 버디 퍼트를 놓쳐 연장 기회를 날렸다.

올해 세 번째 대회에서 시즌 첫 승을 맛본 박현경은 특히 10월 익산CC에서 열리는 동부건설·한국토지신탁 챔피언십을 정조준했다. 메인스폰서인 한국토지신탁이 주최하는 대회인 동시에 아버지가 당시 익산CC 직원이었던 어머니와 처음 인연을 맺은 곳인 만큼 꼭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는 각오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박현경#방어#성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