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기장군수, 日영사관 1인 시위 “해양 방류는 제2의 임진왜란”

부산=조용휘 기자 입력 2021-04-14 17:43수정 2021-04-14 1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규석 기장군수가 14일 낮 12시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정문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기장군 제공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은 제2의 임진왜란이다. 전 국민이 의병이 되어 결사항전의 각오로 일본 정부와 맞서 싸워야 한다.”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4일 낮 12시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철회 1인 시위를 하며 이렇게 촉구했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반발하는 항의집회가 지방자치단체와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오 군수는 이날 “일본 정부의 일방적 결정은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인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주권침해이며 해양환경과 먹거리 안전을 위협하는 중차대한 국제범죄 행위와 같다”며 “안전성이 전제되지 않는 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이날 이 같은 입장문을 일본대사관과 일본영사관, 청와대, 국무총리실, 외교부, 해양수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안전위원회, 국회에 전달했다.

부산시는 13일 일본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중앙정부와 국제사회 공조를 통해 적극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부산시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부산시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자라나는 미래세대와 지구촌 전체의 해양환경과 생태계 보호를 위해서 절대 강행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가지고 주부산 일본 총영사관을 방문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관련 정보 공개와 국제 기준에 맞는 처리 방식을 촉구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는 해양환경 오염은 물론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지난해 10월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저지를 위해 울산 경남 전남 제주 등 한일해협에 접해있는 시·도와 대책협의체를 구성하고, 정부에 공동건의문을 전달하기도 했다.

부산환경회의와 부산소비자단체협의회 등 51개 단체도 14일 오후 1시 일본영사관 소녀상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일본은 1993년 러시아의 핵폐기물 해양투기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 바 있는 과거를 잊었는가”라며 “30년 만에 내로남불의 경솔한 결정을 한 일본 정부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역사 앞에 심판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해양수산부와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대한민국 정부는 부처 간 책임을 전가하지 말고 국민의 안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모임 등 해양관련 시민단체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일본 정부의 말대로 방출되는 오염수가 안전한지에 대해서는 주변국과 협의를 하고 검증해야 했으나 그러한 과정을 거치지 않아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주변국과 주변지역을 무시한 해양방출 강행은 절대 용서할 수 없다”며 “부산 울산 경남지역을 비롯한 인접도시 지역과의 협의 과정이 시급하고 주일 한국대사 소환도 고려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부산=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