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안철수 “내가 단일화 룰 양보”… 후보등록 해놓고 기싸움

유성열 기자 ,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3-20 03:00수정 2021-03-20 05: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무선조사 100%” 안철수 “유선 10%수용”
박영선 “재난위로 디지털화폐 지급”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포함한 전국 21개 선거구에서 치러지는 4·7 재·보궐선거 후보 등록이 19일 마감되면서 D―19 여야의 사활을 건 선거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야권 후보 단일화,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과 당정청의 대응, 재난지원금 효과 등이 표심에 영향을 줄 핵심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후보 등록 전 단일화 룰 합의에 실패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일단 각각 후보 등록을 했지만, 전략적으로 양보 의사를 표시하며 합의의 불씨를 이어갔다. 오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이 요구한) ‘무선전화 100% 여론조사’를 수용하겠다”고 했고, 안 후보는 “(국민의힘이 주장한) ‘10% 안팎 유선전화 여론조사’를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서울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 원씩 디지털 화폐를 재난위로금으로 지급하겠다”고 공약하며 도약을 시도했다. 부산시장 선거에선 민주당 김영춘 후보가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의 엘시티 특혜 분양 의혹 등을 제기하며 “박 후보가 부산시장이 된다면 검찰만 들락거릴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의 라임 사태 연루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아직도 조사받지 않은 것은 여당 유력 정치인에 대한 특혜”라고 맞섰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후보들의 신고 재산을 공개했다. 박영선 후보는 서울의 단독주택과 일본 도쿄 아파트 등 56억6912만 원, 오세훈 후보는 강남구 연립주택 등 59억3086만 원, 안철수 후보는 안랩 주식(1417억 원) 등 1551억8060만 원을 신고했다. 김영춘 후보는 11억2962만 원, 박형준 후보는 44억8001만 원을 신고했다.

관련기사
유성열 ryu@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박민우 기자
#오세훈#안철수#단일화#양보#기싸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