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佛-伊, 아스트라 접종 재개… 북유럽 3국 “정밀검토 후 결정”

파리=김윤종 특파원 , 김예윤 기자 입력 2021-03-20 03:00수정 2021-03-20 04: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로나 백신]EMA “안전” 발표에도 각국 혼란
“혈전 연관성 완전 배제는 못해”
유럽연합(EU) 보건당국인 유럽의약품청(EMA)이 혈전 논란에 휩싸인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다고 밝혔지만 유럽 각국의 혼란은 여전하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등은 19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재개했지만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등은 접종 재개를 유보하고 있다. 혈전 사례 또한 속속 보고되고 있어 안전성 논란이 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18일 기자회견에서 “19일 오후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나 역시 이 백신을 맞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 역시 ‘19일 접종 재개’를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또한 19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 차 접종을 받기로 했다. 네덜란드와 스페인 또한 각각 22일, 24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재개한다. 슬로베니아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등도 가세했다.

하지만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는 “우리나라의 사례와 EMA 발표 내용을 정밀 검토한 후 다음 주 백신 접종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유보적 태도를 고수했다. EMA 또한 혈전 안전성을 100% 보장하지 못한 것과 연관이 깊은 것으로 풀이된다. 에머 쿡 EMA 청장은 18일 “혈전 사례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간 연관성을 확실히 배제할 수 없다. 관찰 연구를 계속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스웨덴 보건당국은 19일 “기저질환이 없이 건강했던 여성 1명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1주일 만에 동맥과 정맥에 혈전이 생기고 큰 출혈이 발생해 숨졌다”고 밝혔다. 독일에서도 15일 이후 현재까지 백신 접종자 6명의 혈전 부작용이 발견됐다. 이들은 뇌의 혈액을 심장으로 운반하는 뇌정맥에 혈전이 발생하는 ‘뇌정맥 혈전증’ 혹은 혈소판이 부족한 상태에서 뇌출혈이 발생했다. 독일 전체의 혈전 부작용 발생자도 13명으로 늘었다. 연령대는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하며 이 중 3명이 숨졌다고 도이체벨레는 전했다.

관련기사
16일 스페인 정부 역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43세 여성이 혈전에 따른 뇌출혈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바이러스 전문가 로베르토 부리오니 박사는 미 뉴욕타임스(NYT)에 “유럽 각국이 백신 접종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면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넘어 각국 보건당국에 대한 신뢰가 크게 훼손됐다”고 우려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 김예윤 기자
#북유럽 3국#아스트라 접종#재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